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백꽃 필 무렵' 전배수, 이정은 '까불이'로 의심 "그 양반 치매가 맞긴 하지?"

기사승인 2019.10.10 22:3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동백꽃 필 무렵'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전배수가 이정은을 의심했다.

10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여러 차례 동백(공효진)에게 위협을 가하는 일명 '까불이'의 정체를 유추하는 변소장(전배수)과 황용식(강하늘)의 모습이 그려졌다.

까불이는 까멜리아에 경고 메시지를 남겼다. 동백(공효진)이 위험에 처하자 황용식은 까불이를 잡겠다는 열의를 더욱 불태웠고, 수첩에 한 명씩 이름을 적어가며 범인 검거에 힘을 썼다. 

동백의 어머니가 적혀있는 것을 본 전배수는 "그 양반이 오고나서 이런 일이 생기긴 한다. 모르지, 딴 속 있는지도. 동백이 엄마 말야, 치매가 맞긴 한거지? 따지고 보면 아무 사고도 안 쳐. 정황 상 보탬이 되지 않느냐"라고 그를 의심했다. 

이후, 동백의 어머니는 동백을 향해 "사람은 아무도 믿어서는 안 된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고 갑자기 "어딘가 다녀오겠다"라며 집을 나섰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