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백꽃필무렵' 달라진 공효진, 노규태에 "반말 하지마…옛날의 나는 죽었다" 선언

기사승인 2019.10.09 22: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BS2 '동백꽃 필 무렵'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이 달라진 면모를 보였다.

9일 방송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이 노규태(오정세)에게 맞섰다.

규태는 태세를 바꾼 홍자영(염혜란)에게 자문을 구하고 나오는 동백을 발견했다. 합의를 위해 팥빙수를 먹으며 마주 앉았으나 동백에게는 지고 싶지 않아 여전히 막말을 해댔다. 하지만 동백은 지지 않고 맞섰고 주인에게 이래도 되냐는 말에도 "이래도 돼. 반말하면 나도 반말. 앞으로 제 모토예요"라 세게 나갔다.

달라진 동백의 모습에 당황한 규태였으나 동백은 "법정에서 봬요"라고 돌아섰다. 결국 규태는 "아임 쏘리"라 외쳤고, 동백은 이번에도 지지 않고 "반말하지 마"라고 말했다. 규태는 동백에게 존댓말로 다시 사과했고 동백은 "옛날의 동백은 죽었어요"라고 사과를 듣고 돌아섰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