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레인키 또는 홈 경기' 뉴욕 매체 "누가 와도 양키스에 좋은 일"

기사승인 2019.10.09 18: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뉴욕 양키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탬파베이 레이스 디비전시리즈가 5차전으로 향하자 뉴욕 매체들이 웃음을 지었다. 그들은 "양키스에 좋은 일"이라고 봤다.

탬파베이는 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시리즈 4차전에서 4-1로 이겼다. 두 팀의 시리즈는 최종전인 5차전으로 향하게 됐다.

이날 휴스턴은 에이스 선발투수 저스틴 벌랜더 '3일 휴식 후 선발 등판'이라는 강수를 뒀다. 1차전에서 100구를 던지며 승리투수가 된 벌랜더는 이날 84구를 던지며 3⅔이닝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탬파베이는 디에고 카스티요를 시작으로 '오프너 전략'을 펼쳐 휴스턴 타선을 막았다.
▲ 탬파베이 레이스

경기 후 뉴욕 지역 매체 '뉴욕포스트'는 "경기 후 양키스에 좋은 일"이라고 보도했다. 양키스는 미네소타 트윈스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를 시리즈 스코어 3-0으로 잡고 이미 챔피언십시리즈 대진 한 쪽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두 팀의 5차전까지 가는 소모전이 양키스에 도움이 될 것으로 봤다.

그들은 "두 팀의 경기가 5차전까지 가면서 2차전에서 7⅔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친 게릿 콜이 휴스턴 홈에서 열릴 5차전에 등판하게 된다. 탬파베이는 타일러 글래스노를 기용하고 스넬을 불펜에 둘 것이다"고 했다.

'뉴욕포스트'는 "5차전으로 경기가 진행되면서 양키스는 휴식을 취하며 1차전을 준비할 수 있다. 탬파베이가 올라온다면 양키스는 이동 없이 양키스타디움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다. 휴스턴이 올라온다면 벌랜더나 콜이 아닌 3차전에서 무너진 잭 그레인키를 상대할  것으로 보인다"며 양키스가 웃는 이유를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