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홈런 치고 홈런 맞고…7이닝 3실점

기사승인 2019.09.23 07:3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류현진(32, LA다저스)의 타구가 담장 밖으로 넘어가자 다저스 중계진은 "베이브류스입니다"라며 펄쩍 뛰었다.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0-1로 뒤진 5회 두 번째 타석에서 동점 솔로 홈런을 때렸다.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가 볼 카운트 0-2에서 던진 시속 94.1마일(약 151.4km) 패스트볼을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고 7번째 시즌, 255타석, 210타수 만에 나온 홈런이다.

무득점으로 꽉 막혀 있던 다저스 타선은 류현진의 홈런 이후 무사 만루를 쌓아 센타젤라를 강판시켰다. 4번 타자 코디 벨린저가 바뀐 투수 제이크 맥기를 상대로 그랜드슬램을 날려 5-1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에 웃을 수만은 없었다. 마운드에선 홈런에 울었다.

류현진은 1회 선제 솔로 홈런을 허용했고, 5-1로 앞선 7회 2사 후 2점 홈런을 맞았다.

류현진은 7회 2아웃까지 콜로라도 타선을 1점으로 틀어막으면서 평균자책점을 2.35에서 2.31로 낮췄다. 그런데 2사 1루에서 샘 힐리아드의 타구가 담장 밖으로 넘어갔다. 이 홈런으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41로 치솟았다.

류현진은 드류 부테라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7회를 스스로 마무리지었다.

류현진은 6-3로 앞선 8회 시즌 13승 요건을 갖춘 채 페드로 바에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