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피르미누 결승골’ 리버풀, 첼시 2-1 제압…'리그 선두+6연승'

기사승인 2019.09.23 02:2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피르미누의 2번째 골이 결승골이 됐다
▲ 골을 넣은 뒤에 환호하는 리버풀 선수들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리버풀이 첼시를 잡고 6연승 행진을 내달렸다. 맨체스터 시티와 승점 5점 차로 리그 선두를 유지했다.

리버풀은 23일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전반전 알렉산더-아놀드와 호베르투 피르미누 골을 지키며 승점 3점을 얻었다.

■ 선발명단 : 리버풀, 6연승 도전! ‘최정예’ 마누라 트리오
▲ 첼시-리버풀 선발 명단 ⓒ신인섭 통신원
첼시는 마운트, 아브라함, 윌리안이 최전방에 나섰다. 중원은 코바시치, 조르지뉴, 캉테로 구성됐다. 포백은 마르코스 알론소, 토모리, 주마, 아스필리쿠에타를 배치했다. 골키퍼 장갑은 케파가 꼈다.

리버풀은 살라, 피르미누, 마네가 첼시 골망을 노렸다. 바이날둠, 파비뉴, 헨더슨 허리에서 화력 지원과 공수 조율을 했다. 수비는 로버트슨, 판 데이크, 마티프, 알렉산더-아놀드를 포진했다. 골문은 아드리안이 지켰다.

■ 전반전 : ‘몰아치는 리버풀‘ 첼시, VAR 판독 뒤에 골 취소
▲ 첼시 골망을 흔드는 피르미누
선제골은 리버풀이었다. 전반 14분 박스 앞 프리킥에서 아놀드가 강력한 슈팅으로 첼시 골망을 뒤흔들었다. 살라가 살짝 내준 볼을 슈팅하는 약속된 세트피스였다. 동점골이 필요한 첼시는 공격 템포를 올리며 리버풀 진영에 파고 들었다.

전반 27분 아스필리쿠에타가 혼전 상황에서 골을 넣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시스템(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골이 취소됐다. 전 상황에 마운트 위치가 오프사이드로 간주돼서다. 첼시에 아쉬운 순간이었다.

리버풀은 첼시의 틈을 놓치지 않았다. 전반 30분 피르미누가 헤더로 추가골에 성공했다. 첼시의 대인 방어가 리버풀 움직임에 무너졌다. 리버풀은 2골을 몰아치며 전반전을 기분 좋게 끝냈다.

■ 후반전 : 유려한 캉테의 환상골, 리버풀 6연승 못 막아
▲ 리버풀이 첼시를 잡고 6연승 행진을 내달렸다
후반전에도 열기는 뜨거웠다. 리버풀이 빠르게 첼시 진영에 파고 들었다. 첼시가 역습하면 판 데이크를 중심으로 수비를 재정비했다. 만회골이 필요한 첼시는 캉테까지 높게 전진해 리버풀 골망을 노렸다.

첼시는 측면에서 공격 활로를 찾았다. 윌리안이 파고 들면 볼을 투입해 리버풀 배후 공간을 타격했다. 후반 25분 캉테가 리버풀 골망을 흔들었다. 개인기로 리버풀 수비를 무너트리며 감각적인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첼시가 후반 30분 바추아이 투입으로 화력을 끌어 올렸다. 리버풀 체력이 떨어진 틈을 타서 최전방 자원들이 박스 안으로 전진했다. 후반 42분, 바추아이가 위협적인 슈팅을 했지만 빗나갔고, 승리의 여신은 리버풀에 미소 지었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