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기는 마카오] '만리장성 넘고 결승' SK, 중국 저장에 대역전승

기사승인 2019.09.21 19:4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돌파 공격을 하고 있는 최준용 ⓒ KBL
[스포티비뉴스=마카오, 맹봉주 기자] 대역전승이다. 결승에 진출했다.

서울 SK는 21일 마카오 탑섹 멀티스포츠 파빌리온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 슈퍼리그 터리픽12' 준결승에서 중국의 저장 광샤 라이온스에 77-76으로 이겼다. SK는 22일 산미구엘 비어맨(필리핀)-랴오닝 플라잉 레오파즈(중국)전 승자와 우승을 놓고 다툰다.

자밀 워니가 29득점 11리바운드, 애런 헤인즈가 16득점 11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안영준도 10득점 6리바운드로 제몫을 다했다. 특히 워니는 마지막 역전 득점으로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높이에서 오는 차이가 컸다. 저장은 선발 선수 5명을 전원 중국 선수로 채웠다. 외국선수 2명은 벤치에서 경기를 바라봤다. SK는 김선형, 안영준, 최준용에 헤인즈, 워니까지 베스트 라인업을 가동했다.

국내무대에서 SK는 신장이 좋은 팀이다. 하지만 2m가 즐비한 저장을 상대로는 작아보였다. 경기 시작 2분도 안 돼 0-9까지 밀렸다. 문경은 감독은 서둘러 작전타임을 불렀다.

하지만 이후 SK는 차근차근 점수 차를 따라갔다. 5명 선수 전원이 적극적으로 리바운드 싸움에 참가하며 골밑 대결에서 크게 밀리지 않았고 활발한 돌파로 저장 수비를 무너트렸다. 전반까지 39-39 동점이었다.

후반 들어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다. 어느 한 팀도 확실한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SK는 워니와 헤인즈의 득점으로 저장의 높이에 맞섰다. 안영준의 공격 리바운드, 최준용의 속공 덩크슛도 나왔다.

경기 막판 워니의 중요한 득점이 나왔다. 저장의 실책을 그대로 덩크슛으로 성공시키며 77-76을 만들었다. 저장은 마지막 공격을 실패하며 SK의 승리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마카오, 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