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당당한 호날두, “난 메시보다 발롱도르 더 받을 자격 있어”

기사승인 2019.09.18 08:0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호날두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당당하다.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18(한국 시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ITV 피어스 모건의 인터뷰를 전했다.

여기서 호날두는 메시를 언급했다. 그는 “(발롱도로를) 더 받고 싶고, 그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메시는 환상적인 사람이고, 환상적인 선수다. 그는 축구 역사에 있다. 하지만 나는 메시보다 더 많이 6, 7, 8개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호날두와 메시는 나란히 5개를 받아 최다 수상자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어 메시와 나의 관계는, 우리는 친구가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15년 동안 이런 단계를 공유했다. 나는 메시와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나는 그가 나를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압박한다는 걸 알고 있다. 또 나도 그를 더 좋은 선수로 만들기 위해 압박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나는 내가 만든 업적으로 축구 역사 속에 있다고 생각한다. 또 그것을 계속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축구 역사상 최고는 나라고 생각하지만 다른 팬의 경우에는 최고가 다른 선수고 나는 두 번째다. 나는 신경 쓰지 않는다. 나는 내가 축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하나라는 걸 알고 있다고 밝혔다.

호날두는 지금까지 수많은 기록들을 남겼다. 그는 내 희생의 일부고 승리와 성공에 대한 강박관념이다. 내가 성공을 말했을 때 나는 그 일을 해왔다. 재능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나는 굉장히 노력했고 기록은 나의 일부다. 나는 기록을 따르지 않는다. 기록이 나를 따라간다. 나는 성공에 중독됐다. 그것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좋다고 생각한다. 나를 더 자극시킨다. 동기부여가 없다면 멈추는 것이 낫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