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Worst] ‘자신만만’ 바클리, PK 실축에 울었다

기사승인 2019.09.18 06:0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바클리
▲ 바클리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로스 바클리는 고개를 들지 못했다.

첼시는 18일 새벽 4(한국 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1차전에서 발렌시아에 0-1로 패배했다.

경기는 생각보다 팽팽했다. 첼시는 전반 16분 마운트가 코클랭의 거친 태클에 쓰러졌고, 페드로와 교체되며 불안하게 경기를 시작했다. 결국 후반 28분 주마를 빼고 지루를 투입하며 공격에 힘을 줄 때 로드리고에게 실점을 내주며 0-1로 끌려갔다.

첼시는 후반 25분 코바치치를 빼고 바클리를 투입하며 총공세를 펼쳤다. 마침내 후반 43분 토모리의 헤딩이 바스 팔에 맞았고 비디오 판독을 통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첼시는 패배를 무승부로 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이때 바클리가 키커로 나선다며 페널티 박스에 섰다. 윌리안은 페널티킥 욕심을 내며 옆에 섰지만 바클리는 자신 있다는 뜻을 전하며 결국 키커로 나섰다. 하지만 강하게 찬 공은 크로스바를 때렸고, 결국 경기는 발렌시아의 1-0 승리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신인섭 통신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