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女배구 월드컵] '26득점' 이재영, V리그 넘어 세계 무대에 실력 증명

기사승인 2019.09.16 22: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리시브하는 이재영 ⓒ FIVB 제공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이재영(흥국생명)이 국내 V리그를 넘어 세계 무대에 자신의 이름 값을 높였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은 16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아레나에서 열린 2019년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여자배구 대회 3차전에서 일본(세계 랭킹 6위)에 세트스코어 3-1(23-25 25-19 25-22 27-25)로 역전승했다.

이 경기에서 이재영은 두 팀 최다인 26득점을 올렸다. 그동안 이재영은 국제 대회에서 수비와 리시브에 비중을 많이 두는 날개 공격수로 활약했다. 그러나 이번 월드컵에서 그는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쉬)과 한국 공격을 이끄는 주포로 변신했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 1차전에서 세계 최강 가운데 한 팀인 중국(세계 랭킹 2위)에 0-3으로 완패했다. 15일 열린 도미니카공화국과 경기에서는 뒷심 싸움에서 밀리며 1-3으로 석패했다.

2연패에 몰린 한국은 3차전에서 '숙적' 일본을 만났다. 한국은 만여 명이 넘는 일본 홈 팬들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 첫 승에 도전했다.

일본에는 지난달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 MVP인 이시카와 마유가 버티고 있었다. 한국은 이 대회 준결승에서 이시카와의 다양한 공격에 고전하며 1-3으로 졌다. 10대 어린 선수들이 주축을 이룬 일본에 패한 한국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당시 경기를 마친 주장 김연경은 "이번 경기는 솔직히 충격이 크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적지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일본 최정예 멤버들을 만난 한국은 이재영과 김연경 그리고 김희진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앞세워 설욕에 성공했다.

▲ 2019년 FIVB 월드컵 일본과 경기에서 리시브하는 이재영 ⓒ FIVB 제공

이재영은 26득점은 물론 공격성공률이 50%(53%)가 넘었다. 친동생 이다영(현대건설)과 찰떡호흡을 이룬을 그는 2세트와 4세트에서 결정타를 책임졌다.

1세트와 2세트 초반 이재영은 리시브가 흔들리며 고전했다. 그러나 이후 침착하게 상대 리시브를 걷어 올리며 자기 소임을 해냈다. 또한 공격에서는 강타는 물론 연타도 적절하게 섞으며 일본 코트를 공략했다.

이재영은 지난 2018~2019 시즌 국내 V리그 여자부에서 정규 리그와 챔피언결정전 MVP를 거머쥐었다. 프로 리그 경험은 물론 굵직한 국제 대회에 출전한 그는 꾸준하게 성장했다. '완전체'를 이룬 이번 대표 팀에서 최다 득점을 올리고 있는 그는 국제 대회에서도 경쟁력이 있음을 증명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