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복면가왕' 모둠전은 '트로트계 BTS' 진해성 "발라드 처음 불러 봐"

기사승인 2019.09.15 18:1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복면가왕'에 출연한 트로트 가수 진해성. 출처|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복면가왕' 모둠전은 트로트 가수 진해성이었다.

1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모둠전의 정체가 '트로트계 방탄소년단' 진해성으로 밝혀졌다.

모둠전은 트로트, 록발라드까지 다 소화하는 완벽한 가창력으로 '장르 파괴범'이라는 말까지 들었다. 김서방과 대결 끝에 3라운드에서 가면을 벗은 모둠전은 '트로트계 방탄소년단'이라 불리는 진해성이라 패널들의 환호가 커졌다.

진해성은 발라드를 선곡한 것에 대해 "활동하면서 발라드를 무대에서 처음 부른다. 정말 기억에 남는 무대가 된 것 같아 좋다"고 말했다.

태진아의 출연에 자극을 받았다는 진해성은 "트로트계 대부님이 도전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멋지다고 생각했다. 저 또한 트로트계 선배님들의 발자취를 훼손하지 않고 무게감 있는 가수로 남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