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KBO "배영수 無투구 끝내기보크 사상 최초 기록" 확인

기사승인 2019.09.14 22:0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두산 배영수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인천, 김민경 기자] 모든 것을 다 쏟아 부었던 치열한 승부가 허무하게 끝내기 보크로 갈라졌다. 그것도 마지막 투수가 투구수 1개도 없이 끝내기 보크를 범하는 보기 드문 장면이 나왔다.

14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은 마치 한국시리즈를 방불케 하는 뜨거운 명승부가 펼쳐졌다. 두산이 5-4로 앞선 9회초 SK 마무리투수 하재훈을 상대로 1점을 추가하면서 6-4로 달아날 때만 해도 승기가 두산 쪽으로 기우는 듯했다.

그러나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라는 메이저리그 야구 명언(요기 베라)이 재현됐다. 9회말 SK가 반격에 나서면서 대역전 드라마가 펼쳐졌다.

마운드에는 두산 마무리 투수 이형범. 선두타자 제이미 로맥의 중전안타와 이재원의 좌익선상 2루타로 무사 2·3루가 만들어졌다. 이어 김강민의 우익수 앞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6-6 동점이 됐다.

나주환의 희생번트로 1사 2루로 이어졌다. 이어 정현의 좌익수 앞 안타로 1사 1·3루가 됐다.

두산은 이형범에 이어 베테랑 배영수를 마운드에 올렸다. 타석에는 노수광. 긴박한 상황에서 1루주자를 묶어 두기 위해 배영수는 1루에 견제 동작을 취했지만 공을 던지지는 않았다. 1루주자 정현이 황급히 1루로 귀루했다. 이때 심판진이 보크를 선언했다. 투구수 1개도 없이 허무하게 '끝내기 보크'가 나온 순간이었다.

야구규칙 8.05(b)에 따르면 '투수판에 중심발을 대고 있는 투수가 1루 또는 3루에 송구하는 흉내만 내고 실제로 송구하지 않았을 경우' 보크가 선언된다. 단, 중심발을 투수판에서 뺀 뒤에는 야수가 되기 때문에 송구 흉내만 내도 된다. 배영수는 보크 선언 이후 심판진에게 "중심발(우투수일 경우 오른발)을 투수판에서 뺐다"고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면서 SK가 7-6으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끝내기 보크는 정규시즌에서 역대 6번째다. 종전 기록은 다음과 같다.

◆역대 끝내기보크 일지

1. 1986년 7월 26일 빙그레 장명부=잠실 MBC전 9회말(6-6 동점) 무사 만루 0B-0S

2. 1989년 9월 12일 해태 이강철=대전 빙그레전 11회말(6-6 동점) 2사 2·3루 0B-0S

3. 1993년 5월 23일 쌍방울 강길용=잠실 OB전 9회말(1-1 동점) 1사 2·3루 1B-0S

4. 1996년 9월 4일 현대 정명원=잠실 LG전 9회말(2-2 동점) 2사 3루 3B-2S

5. 2018년 7월 27일 KIA 문경찬=대구 삼성전 11회말(10-10 동점) 2사 만루 0B-0S

6. 2019년 9월 14일 두산 배영수=인천 SK전 9회말(6-6 동점) 1사 1·3루 0B-0S

KBO는 이날 인천경기 후 앞선 5차례 끝내기 보크의 경기 기록지를 대조한 뒤 '투구수 0개 끝내기 보크'에 대해 "사상 최초 기록이다"라고 확인했다. 앞선 5차례 끝내기 보크 때는 투수가 모두 투구수가 있는 상황이었는데, 배영수는 공 1개 던지지 않고 끝내기 보크로 허망하게 마운드를 내려오고 말았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김민경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