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림남2' 김승현 어머니-딸, 중고차 걸고 운전면허 시험 경쟁 '폭소'[TV핫샷]

기사승인 2019.09.12 11:0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살림남2' 김승현 가족. 제공ㅣKBS 살림남2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살림남2’에서 김승현의 어머니와 딸 수빈이 운전면허 시험에 또 떨어지고 말았다..

11일 방송된 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승현 어머니와 딸 수빈이 운전면허 시험에 떨어지고 어머니가 돌아서며 다시는 시험을 안보겠다고 선언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양손 가득 짐을 들고 김포 본가를 찾은 수빈은 "등하교시 차가 필요할 것 같다"면서 "방학 동안 운전면허를 따겠다"고 했다.

이에 김승현 아버지가 수빈에게 "시험에 합격하면 중고차를 사주겠다"고 하자 어머니는 "나한테는 나더러 차 사라 그래 놓고"라며 수빈의 시험을 적극 응원하는 아버지에게 섭섭함을 토로했다.

그것에 더해 시험을 보면 떨어질 것이라며 자신을 무시하는 가족들의 발언까지 이어지자 자존심이 상한 어머니는 “나 따면 어떡할래?”라 발끈했고, 아버지에게 합격하면 차를 사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아버지가 먼저 합격한 사람에게 중고차를 사 주겠다고 하면서 중고차를 갖기 위한 어머니와 수빈의 불꽃 튀는 경쟁이 시작됐다.

경쟁심이 폭발한 어머니는 수빈에게 집안일을 시키고 공장 일을 돕게 하는 등 방해공작을 펼치는가 하면, 승환과 함께 예상 문제를 풀며 시험에 대비했다. 반면, 시험에 자신만만한 수빈은 시험 준비를 설렁설렁했고 할머니를 경쟁자로 생각하지도 않았다.

마침내 결전의 날이 되었고, 어머니와 수빈은 가족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으며 시험장에 들어갔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불합격했고, 가족들에게 본때를 보여주겠다며 악착같이 공부했던 어머니는 실망감에 “다시는 안 봐”라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