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디오스타' 유세윤 "윤종신 말 많을때는 매직아이 보듯 딴 생각해" 폭소

기사승인 2019.09.12 00: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라디오스타'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라디오스타'의 장항준과 유세윤, 김이나, 김구라 등이 술자리에서 너무 많이 이야기하는 '투 머치 토커' 윤종신 이야기를 전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윤따(윤종신에게 따진다)의 밤’ 특집으로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해 윤종신과 관련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유세윤은 "윤종신이 그렇게 회식 때 투머치 토커가 됐다"며 걱정했다. 윤종신도 스스로 "술만 마시면 말을 좀 줄여야지 생각하는게 풀린다"며 김구라 역시도 그런 윤종신 목격담을 전하며 증언했다. 

유세윤은 "그럴 땐 매직아이 보듯 딴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장항준은 "도저히 못참아서 화장실에 가려하면 '이 얘기만 듣고 가라'고 한다"며 학을 뗐다. 김이나는 "하염없이 토크하는 방송을 하고 지쳐 집에가는 데 윤종신이 '지쳤으니 수다나 떨자'고 해서 당황했다"며 윤종신의 수다쟁이 면모를 보였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