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림남2' '김성수 매니저' 김대규, 용인 노래자랑 깜짝 등장 "첫 소절부터 망했다"

기사승인 2019.09.11 21:2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매니저 대규가 노래자랑에 깜짝 등장했다. 

1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성수가 노래자랑에서 특별무대를 꾸몄다.

김성수는 용인에서 진행한 노래자랑에 특별가수로 참가했다. 김성수는 "용인의 아들"이라 자신을 소개하며 신나는 무대를 펼쳤다.

김성수의 무대 후에는 일반 참가자들이 무대에 섰고, 매니저 대규의 아내인 상하가 '용인 송가인' 버전으로 무대에 섰다. 상하는 김성수와 함께 노래방에서 특훈을 받을 정도로 노래자랑을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실수 없이 무대를 한 상하였으나 본인은 "원래는 더 잘할 수 있는데"라며 아쉬워했다.

한편 대규는 비밀로 한 채 노래자랑에 마지막 참가자로 등장해 임재범의 '고해'를 열창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안타까운 노래실력에 김성수는 "뭐야. 첫 소절부터 망…"이라며 말을 줄였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