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날두 4골 맹활약…산투스 감독 "그는 세계 최고의 선수"

기사승인 2019.09.11 08:4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가 펄펄 날았다.

포르투갈은 11일(이하 한국 시간) 리투아니아 LFF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 예선 B조 4차전 리투아니아와 원정경기에서 5-1로 이겼다. 

이날 호날두의 맹활약이 있었다. 전반 7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호날두는 후반에 3골을 몰아넣으면서 총 4골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호날두는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통산 8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경기 후 포르투갈 감독 페르난도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호날두는 세계 최고의 선수다. 분명하고, 틀림없는 증거다"라고 강조했다.

호날두는 "세르비아전에 한 골, 오늘(11일) 4골을 넣었다. 내가 원하는 건 현재 기세를 이어 가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호날두의 최근 감각이 상당하다. 리그와 대표팀 경기를 모두 합하면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 중이다. 3경기서 무려 6골을 넣으며 물오른 감각을 이어 가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