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난했던 4-1-4-1 손흥민, 늘 뛴 투톱으로 아쉬웠던 손흥민

기사승인 2019.09.11 00:5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손흥민(오른쪽)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손흥민이 대표팀 주장 완장을 차고 카타르 월드컵 예선 첫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10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킥오프 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에서 나상호의 선제골, 정우영의 추가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이기긴 했지만 다소 아쉬움이 남는 경기력이었다. 전반까지는 좋았으나 후반 들어 경기력이 급격히 떨어졌고 잦은 패스미스가 나왔다. 패스미스는 역습 허용으로 이어졌다.

이날 손흥민은 4-1-4-1 포메이션의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했고, 경기 중간에 오른쪽 측면 공격수 나상호와 위치를 바꿨다.

한국이 초반부터 투르크메니스탄을 거세게 몰아붙였기 때문에 대부분 선수들의 경기력이 좋았다. 나상호의 선제골도 이른 시점에 터졌기 때문에 전체적인 경기력이 올라갔고 손흥민도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직접 슈팅 대신 이타적인 플레이를 펼치면서 기회를 봤다.

하지만 전반 30분이 넘어가면서 다이아몬드 4-4-2로 형태를 바꿨고, 손흥민은 평소와 같이 황의조와 투톱을 이뤘다. 하지만 이때부터 경기력이 조금씩 삐걱거리기 시작했고, 손흥민도 상대에 크게 위협적이지 못했다.

후반 들어 한국의 경기력은 더 떨어졌다. 패스미스가 잦아 상대에게 역습을 허용했다. 전반 중반 시도한 4-4-2가 효과를 보지 못해 4-1-4-1로 다시 변경했는데, 수비형 미드필더 정우영 쪽에서 잦은 패스미스가 나오면서 역습에 고전했다. 이에 손흥민이 아예 밑으로 내려가 수비와 빌드업에 가담했다.

특히 후반 28분 투르크메니스탄에 역습을 허용했는데 손흥민이 득달같이 돌아가 반칙을 쓰지 않고 공만 가로채 위기를 넘겼다.

정우영이 추가골이 터진 후반 38분 후에는 보다 많이 포백 바로 앞까지 내려가면서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했다. 두 골 차이로 벌어진 후에는 밑으로 내려오는 빈도를 늘리면서 승리를 지키는데 집중했다.

전반 경기력은 한국의 경기력 자체가 훌륭했고 손흥민 역시 가벼운 몸놀림을 보여줬다. 후반에 한국이 역습을 자주 허용하면서 위기가 있었고 이에 손흥민은 수비에 집중해 공격 능력이 뛰어난 선수가 수비에 집중하는 다소 아쉬운 상황이 벌어졌다.

4-1-4-1에서는 손흥민 개인의 활약은 딱히 흠 잡을 곳은 없었으나, 한국 대표팀에서 늘 뛰었던 황의조와 투톱이 고전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특히 여전히 손흥민을 활용한 확실한 공격 루트가 보이지 않아 아쉬움을 더했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