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WC 예선]필요한 순간 묵직한 프리킥 정우영 '100점 만점'

기사승인 2019.09.11 00:5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묵직한 프리킥 골을 넣은 정우영(가운데)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한번 걸리면 무섭다는 정우영(알사드)의 무회전 프리킥이 벤투호를 살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 팀은 10일 오후(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크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1차전을 치렀다.

예선 첫 경기라 부담이 컸던 것이 사실이다. 지난 5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조지아와 평가전을 치러 2-2로 비긴 뒤 항공편으로 3시간 반을 이동해 아시가바트로 왔다.

벤투 감독는 4-1-4-1 전형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했다. 골을 넣고 이기겠다는 의지였다. 플랫4 수비 앞에 중앙 미드필더 정우영을 내세웠다. 조지아전에서는 백승호(다름슈타트)를 선발로 내세웠고 정우영을 교체로 투입한 바 있다.

정우영은 국가대표에서 은퇴한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 옆에서 오랜 시간 뛰었다. 공간을 지키면서 전방의 공격 전개 연계 역할을 누구보다 잘 한다. 수비라인 앞에서도 1차 저지선 역할을 지능적으로 수행한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전반 수비를 내렸지만, 후반 공격적으로 압박했다. 정우영의 역할이 중요한 경기였다. 전반에는 빌드업 과정에 연계 역할을 했던 정우영이다.

하지만, 후반 정우영은 상대 공격진와 일대일 경합이 많아졌다. 전반 13분 나상호(FC도쿄)에게 골을 내줬지만, 충분히 동점골을 넣는 것이 가능하다는 자신감이었다.

그럴수록 세트피스 활용이 중요했다. 정우영은 오른발 킥이 일품이다. 한 번 제대로 걸리면 무섭다. 2017년 12월 일본에서 열린 동아시아 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일본전에서는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 키커로 나서 골망을 가르며 4-1 승리를 견인했던 경험이 있다.

기다렸던 정우영이 프리킥이 중요한 시점에서 나왔다. 37분 손흥민이 직접 만든 프리킥의 키커로 나섰다. 아크 왼쪽 뒤에서 조금 떨어진 미드필드라 다소 거리가 있었지만, 왼발잡이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을 옆에 두고 오른발 무회전 킥으로 골망을 갈랐다. 왼쪽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는 완벽한 골이었다.

이후 정우영의 역할은 확실한 수비 앞 1차 저지선 역할이었다. 노련미와 안정감을 보여주며 시간을 소진했고 2-0 승리를 배달했다. 어려웠던 첫 경기를 시원하게 프리킥으로 푼 정우영이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