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L, 7년 만에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재개

기사승인 2019.09.03 16:5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송교창(왼쪽)과 양홍석 ⓒKBL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KBL이 프로농구의 우수 선수 자원 확보 및 리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을 7년 만에 재개한다.

지난 2007년 2월 22일 처음 시행된 본 사업은 2012년까지 진행되었으며, 총 76명의 선수들을 배출했다.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출신으로 첫 번째로 프로 무대에 진출한 송교창(전주 KCC)을 비롯해 양홍석(부산 KT), 김한솔(서울 삼성) 등 6명의 선수들이 프로 무대에서 뛰고 있다. 

최근에는 신인 드래프트 1순위 박준영(부산 KT)을 배출했다. 또한 오는 11월 4일 개최하는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상위 순위가 예상되는 박찬호(경희대), 박정현(고려대), 이윤수(성균관대) 선수도 본 사업의 혜택을 받았으며, 이외에도 양재민(미국 유학 중), 신민석(고려대), 선상혁(중앙대), 하윤기(고려대) 등도 KBL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출신으로 향후 KBL 진출이 기대되고 있는 선수들이다.
 
KBL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은 만 10세부터 15세까지 선수등록을 하지 않고 KBL이 정한 신장 기준을 통과한 학생들이 대한민국농구협회 선수로 최초 등록할 경우, 훈련비와 농구 용품 등을 3년 동안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 기간은 9월 2일부터 9월 30일까지다. KBL 육성팀(이재훈 대리, 02)2106-3051) 유선 접수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한편, KBL은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이외에도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 ‘유스 엘리트 농구캠프’ 개최 등 유소년 농구 인프라 확대 및 유망주 발굴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