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스달연대기' 파트3 방송 임박, 새 메인포스터 공개 '김성철 비중↑'

기사승인 2019.08.23 15:1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아스달연대기. 제공ㅣtvN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아스달연대기' 파트3 방송이 가까워진 가운데, 새로운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tvN 측은 23일 '아스달연대기' 파트3의 새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아스달연대기'는 '호텔 델루나' 종영 이후인 다음달 7일 파트3에 해당하는 13회 방송을 재개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6월 1일부터 7월 7일까지 방영되었던 파트 ‘파트1 예언의 아이들’과 ‘파트2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이 가상의 공간인 아스달의 기본 세계관을 이해하는 내용이었다면, 파트3 에서는 이제 그 아스달에서 영웅으로서 첫 발걸음을 내딛게 되는 과정이 펼쳐지면서 통쾌한 서사가 담길 예정이다.

이와 관련 장동건 송중기 김지원 김옥빈 김성철이 각자의 운명과 사연을 내포한, 강렬한 표정을 짓고 있는 ‘파트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 메인 포스터가 베일을 벗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연맹궁을 배경으로 사야(송중기), 태알하(김옥빈), 타곤(장동건), 은섬(송중기), 탄야(김지원), 잎생(김성철) 등 6인의 얼굴이 나란히 붙어 하나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메인 포스터 정중앙을 차지한 타곤(장동건)과 은섬(송중기)은 180도 전혀 다른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위엄 있는 모습으로 앉아있는 타곤은 왠지 모를 불안함과 두려움, 분노가 뒤섞인 눈빛을 드리워 자신이 원하던 왕이 될 수 있을지, 순탄하지만은 않을 아스달에서의 행보를 예감케 했다. 반면, 은섬은 파트2 깃바닥 노예 시절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는, 당당하면서도 자신감 넘치는 표정을 짓고 있다. 우울하고, 쓸쓸했던 깃바닥 노예에서 벗어나 결의에 찬 눈빛을 빛내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파트2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 엔딩에서 가장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던 탄야(김지원)는 지금껏 상상도 못했던 고급스러운 예복과 반짝이는 장신구로 치장한, 눈부신 자태로 눈길을 끌고 있다. 하지만 의상과 달리 쓸쓸하고 허망한 듯한 탄야의 표정이 포착되면서, 파트2에서 이어진 격변의 운명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람과 뇌안탈의 혼혈인 이그트로 뇌안탈 대사냥 당시 타곤이 데려와 양자로 삼은 사야(송중기)는 입을 굳게 다문 채 총기가 서린, 우수에 찬 눈빛을 지어내 파트3에서 보여줄 지략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사야 옆에 선 태알하(김옥빈)는 검푸른 쉬마그로 온몸을 감싼 채 곧 울음을 쏟아낼 듯한 눈물 그렁한 표정을 짓고 있는 터. 태알하가 비운의 운명이 될지, 욕망의 수혜자가 될지 스토리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이 중 주요배역을 맡은 4명의 배우들과 같은 비중으로 김성철이 포스터에 등장해 눈길을 끈다. 이를 통해 파트2 말미에서 은섬의 조력자로 합류할 기미를 보였던 그가 파트3에서 대폭 늘어난 비중으로 활약을 펼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은섬과 함께 깃바닥 노예로 살았던 잎생(김성철)은 입만 열면 거짓말이었던 약삭빠른 깃바닥 노예 시절과는 달리, 정면을 힘껏 노려보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파트3 히든카드임을 짐작케 했다.

제작진은 “파트3 메인 포스터에는 아스달의 전설을 만들어 나갈, ‘영웅 탄생’의 강렬한 메시지를 담고자 했다”라며 “아스달 내에서 권력을 갖게 된 타곤, 사야, 탄야, 태알하와 깃바닥 시절의 동료, 그리고 모모족 사트닉(조병철)의 죽음 이후 새로운 모험에 직면한 은섬과 잎생을 통해 신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라고 전했다.

‘아스달 연대기’ 파트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은 ‘호텔 델루나’ 후속으로 오는 9월 7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