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웰컴2라이프' 임지연, 정지훈 쇼 비즈니스에 분노 "이건 조작수사"

기사승인 2019.08.20 21:4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웰컴2라이프'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웰컴2라이프'의 임지연이 달라진 정지훈의 모습에 분노했다.

20일 방송된 MBC 월화 드라마 '웰컴2라이프(연출 김근홍, 심소연, 극본 유희경)'에서는 라시온(임지연)이 기자회견에서 여론몰이 용도로 쇼를 하는 이재상(정지훈)의 모습에 놀라 충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라시온은 남혜정 사망사건과 관련해 이재상이 피해자 가족까지 출연시켜 기자회견을 열자 "이래선 안 된다"라며 분노했다. 

수사 시작 단계로 수사 보고라고 할 것도 없는 상황이기 때문. 이에 이재상은 "쇼 비즈니스다. 동정여론 극대화시키는 게 내 전략이다"라고 말했다. 이재상은 남혜정 사망사건에 장도식(손병호)이 연루된 상황을 입증하기 위해 뺑소니 사고를 이용하고자 했다.

라시온은 "조작수사다"라며 "이래선 안 된다"라고 일침을 놓았다. 그러나 이재상은 "수사 지휘권은 나한테 있다. 책임은 내가 진다. 시키면 시키는대로 하라"고 소리쳤다. 실제 이재상의 말대로 여론의 힘은 컸고, 이재상의 시나리오대로 굴러갔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