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와 18일 韓입국…연세대학교 입학 준비

기사승인 2019.08.18 21:3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9월 연세대학교 입학을 위해 입국한 안젤리나 졸리와 장남 매덕스.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안젤리나 졸리와 장남 매덕스 졸리-피트(이하 매덕스)가 한국에 입국했다.

18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와 매덕스는 연세대학교 입학 준비를 위해 이날 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조용히 한국에 입국했다.

매덕스는 오는 9월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 언더우드학부 생명과학공학 전공으로 입학이 예정돼 있다. 연세대학교 모든 신입생은 송도캠퍼스에서 1년간 기숙사 생활을 해야 한다. 매덕스 역시 마찬가지. 안젤리나 졸리는 매덕스의 입학과 기숙사 생활 준비를 위해 매덕스와 함께 직접 한국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안젤리나 졸리는 한국의 명문대학교인 연세대학교에 입학하게 된 매덕스를 자랑스러워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젤리나 졸리의 측근은 미국 연예전문매체 피플을 통해 "안젤리나 졸리가 직접 아들을 데려다 줄 것"이라고 언급했는데, 실제로 안젤리나 졸리는 아들 매덕스의 뒷바라지를 위해 한국땅을 밟았다. 안젤리나 졸리는 매덕스의 입학까지 한국에 머무를 예정이다. 

K팝 팬으로 알려진 매덕스는 미국 내 다른 학교 합격 통지에도 연세대학교 입학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매덕스는 엄마 안젤리나 졸리와 함께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를 둘러보고 전통과 최첨단기술이 접목된 학풍에 큰 만족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매덕스의 연세대학교 첫 일정은 26일 예정된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세대학교는 9월에 입학하는 경우 입학식을 따로 열지 않는 대신, 학기 시작을 앞두고 신입생들이 모여 인사를 나누고 학교에 대해 소개하는 오리엔테이션 시간을 갖는다. 매덕스는 이날 다른 신입생들과 함께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 참여할 전망이다. 

매덕스는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 2002년 캄보디아에서 입양한 큰아들이다. 매덕스는 한국행 전 미국에서 매일 한국어 수업을 들으며 대학 입학 준비에 매진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