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젤예' 김하경-기태영, 서로다른 결혼관으로 갈등… 기태영 "희망고문 않으려는 것"

기사승인 2019.08.18 20:3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하경이 기태영과 결혼 문제로 고민했다.

18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강미혜(김하경)가 방재범(남태부)을 위해 병문안 갔다.

재범의 병문안을 간 미혜는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자 정확한 게 아니라며 말을 흐렸다. 미혜의 반응에 "무슨 일있냐"고 물은 재범에 미혜는 황급히 자리를 뜨려다가 "너 만약에 너랑 잘 맞고 좋아하는 사람 만나면 결혼할 거지?"라 물었다. 재범은 "당연하다"고 대답했다.

이런 재범의 반응에 미혜는 "왜 결혼이 하고 싶냐?"고 되물었다. 재범은 또다시 흥분하며 대답했고, 미혜는 "그래. 난 같이 걸어갈 사람이 필요해"라고 혼잣말했다. 재범의 결혼을 응원한 미혜가 떠나자 재범은 병실을 찾아온 담당의를 보며 흐뭇하게 미소지었다.

한편, 김우진(기태영)은 결혼과 관련해 미혜에게 전한 진심에 피터박(한기웅)에게 잔소리 들었지만, "일찍 결혼하고 싶은 여자 희망고문 하고 있으라는 거냐"고 오히려 화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