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젤예' 홍종현, 한성그룹 떠난다…사랑 위해 후계자 자리 포기

기사승인 2019.08.18 20:0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이 한성그룹을 버렸다. 

18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한태주(홍종현)가 한종수(동방우)와 연을 끊기로 했다.

태주는 종수와 마주해 강미리(김소연)과 전인숙(최명길)을 감쌌다. 단호한 종수의 반응에 태주는 더욱 단호하게 대답했고 "이 집에서 나가겠습니다"라고 진심으로 말했다. 또 한성그룹에서도 나가겠다고 말하며 자신의 가족을 지키고자 했다. 몰래 이야기를 듣고 있던 나혜미(강성연)는 자신의 계획대로 된 사실에 기뻐했다.

종수는 "이 한종수가 어떻게 키웠는지 알아? 회사를 이어받을 수가 없다고? 네 의지하고는 상관없이 네 운명이야"라고 태주의 결심을 무시했으나 태주는 여전히 미리와 인숙, 또 미리의 가족까지 모두 지키기 위해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문밖에 있던 태주와 마주친 혜미는 태주와 살벌한 분위기를 이어갔고, 한성그룹 후계자 자리를 포기하는 게 맞냐며 재차 되물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