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5km 아리랑볼, 메이저리거 헛스윙…"내 최고의 공"

기사승인 2019.08.17 05: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뉴욕 양키스 신인 내야수 마이크 포드가 16일(한국시간) 클리블랜드와 경기에서 그렉 알랜에게 홈런을 맞은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뉴욕 양키스 신인 1루수 마이크 포드는 미국 대학 야구의 '오타니'였다.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1루수와 투수를 함께 했고, 2013년엔 아이비리그(미국 북동부에 있는 8개의 명문대학) 역사상 처음으로 올해의 투수상과 선수상을 동시 수상했다.

16일(한국시간)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클리블랜드와 경기에서 주어진 투수 데뷔 기회. 의욕도 자신감도 넘쳤다.

점수가 4-15로 크게 벌어지자 양키스는 투수를 아끼기 위해 9번 타자였던 포드를 마운드에 올렸다.

포드는 초구에 시속 84.5마일(시속 약 136km) 슬라이더를 스트라이크 존에 넣었고 2구 85.2마일 체인지업으로 1루 땅볼을 유도했다.

그러나 포드가 던지는 곳은 대학교 야구장이 아닌 양키스타디움이었다. 클리블랜드 타자들은 2루타, 안타에 이어 홈런 2방을 연속해서 터뜨렸다. 점수는 4-14에서 4-19로 벌어졌다.

홈런 두 방을 맞고 나서 정신이 번쩍 들어서인지 포드는 확 바뀌었다. 정면승부를 해선 안 된다고 판단한 듯 아예 느린 공으로 타자들과 상대했다. 9회엔 두 타자에게 오로지 시속 60마일대(100km 안팎) 커브만 던졌다.

2사 후 세 번째 타자 로베르토 페레스를 상대로 던진 공은 더 느려졌다. 시속 53.2마일(85.2km) 커브. 그런데 타자 페레스가 휘두른 방망이는 허공을 갈랐다.

경기가 끝나고 포드는 "오늘 내 최고의 공이다. 타자가 헛스윙해서 놀랐다"고 말했다.

볼카운트 0-2에서 포드가 던진 네 번째 커브에 페레스는 방망이를 안 냈고, 심판은 삼진을 선언했다. 이 순간 양키스타디움은 역전한 듯 환호했다. 포드는 "스트라이크인지 몰랐다. 하지만 야구 아닌가"라고 으쓱했다.

포드는 "팀원들을 위해 빨리빨리 하고 싶었다"며 "하지만 당시엔 재미있었다"고 웃었다.

이날 클리블랜드 타자들은 선발 전원 멀티안타 기록을 세웠다. 구단 창단 113년 만의 첫 대기록이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