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한나,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에 사과 "이유 불문하고 죄송"[전문]

기사승인 2019.08.16 09:31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배우 강한나가 연극 '프라이드'를 비매너로 관람했다는 논란에 사과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배우 강한나가 연극 관람 도중 비매너로 관객들을 방해했다는 지적에 사과했다. 

강한나는 16일 자신의 SNS에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고 장문의 사과글을 게재했다.

강한나는 손석구, 오혜원 등과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를 함께한 김주헌이 출연하는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이들은 성소수자들로 대변되는 사회적 약자에 관해 이야기하는 작품인 '프라이드'의 가장 심각한 장면에서 웃음을 터뜨리거나, 공연 내내 서로 대화를 나누는 등 관객의 몰입을 방해한 사실이 알려져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SNS를 통해 함께 '프라이드'를 관람한 관객들의 성토가 이어지가 강한나는 "극 중에서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고 사과했다.

강한나는 "관객분들께서 공연을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또 말씀해주신 것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다음은 강한나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는데요,

극 중에서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서요.

관객분들께서 공연을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또 말씀해주신 것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서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었습니다.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