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기면 우승 한 발짝…'15경기 무패' 울산, 전북 원정에도?

기사승인 2019.08.14 16:46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전북전 득점포 가동을 기대하는 주민규(18번) ⓒ울산 현대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울산 현대가 전북 현대와 선두 자리를 놓고 ‘현대가 더비’를 치른다.

울산은 1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에 임한다. 울산은 현재 16승 7무 2패 승점 55점으로 선두에 올라 있다.

지난 11일 울산은 홈에서 대구FC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후반 막판 실점하며 다 잡은 승리를 놓쳤지만, 15경기 무패(10승 5무)로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같은 날 2위인 전북이 포항 스틸러스에 2-1 승리를 거두며 울산을 승점 2점 차로 바짝 추격했다. 이번 경기에 선두 자리가 걸려있기 때문에 우승을 향한 중요한 결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울산엔 MVP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김보경을 비롯해 이근호, 박주호, 강민수 등 베테랑들을 중심으로 평소보다 더 집중하고, 힘을 모아 전북전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울산은 킬러 주민규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대구전에서 전반 22분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조현우의 자책골을 이끌어냈다. 주민규는 90분 동안 총 6개 슈팅을 시도했고, 그중 4개가 골문으로 향했다. 수비와 과감히 맞서며 공간을 창출했고, 연계로 동료들과 기회를 만들었다. 특히, 지난 7월 14일 전북 원정에서 김보경의 코너킥을 헤딩골로 연결해 팀에 값진 무승부를 이끌어낸 좋은 기억이 있어, 이번에도 ‘한 방’을 터뜨려줄지 기대가 모인다.

전방에서 주민규가 날았다면 최후방에는 김승규가 건재하다. 대구전에서 1골을 내줬지만, 무게감으로 두 차례 상대 페널티킥 실축을 유도했다. 유효슈팅 7개 중 6개를 막아내며 울산 구단과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본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 감독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선두 경쟁 중인 전북과의 일전에서 더욱 존재감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울산은 신예 이동경이 경고 누적으로 이 경기에 나설 수 없다. 반면, 전북에선 지난 시즌까지 울산에서 활약했던 한승규가 지난 포항전에서 결승 골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어 울산 수비의 견제가 이뤄질 전망이다.

김도훈 감독은 “우리와 우승 경쟁하는 팀인 전북을 상대한다. 잘 준비했고,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