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상의 탈의한 채 장모 맞이…어색하고 민망[TV핫샷]

기사승인 2019.08.14 10:0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3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마성의 가족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특히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한강뷰가 훤히 내다보이는 집으로 이사, '셀프 인테리어'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3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7.0%(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네 집을 제 발로 찾아온 새 식구 이야기와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셀프 인테리어로 탄생시킨 희쓴하우스 모습, 진화와 함소원 어머니가 함께한 특별한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송가인은 오랜 시간 앓아 온 성대결절을 치료하기 인해 이비인후과를 찾았고, 의사는 성대결절뿐 아니라 위산이 역류해 식도도 부은 상태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송가인은 곧바로 정밀 검사에 들어가 상태를 꼼꼼하게 체크했고, 의사는 송가인의 발성법을 지적하며 평소 말할 때와 노래할 때 같은 방식으로 성대를 쓰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병원 방문 후 송가인은 미스트롯 멤버들을 만나 목 관리에 좋은 과일청을 선물해 주는가 하면, 이비인후과에서 배운 목 근육 푸는 방법 등을 알려 주는 등 멤버들의 건강도 함께 생각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안겼다.

송가인의 부모가 있는 본가에는 새 식구가 등장했다. 정체는 간밤에 문 앞을 떠나지 않고 울던 아기 고양이였다. 송가인네 막내로 사랑받던 송백구는 새 식구 등장에 경계 태세를 보였고, 아버지는 으르렁대는 송백구를 구박하며 고양이에게 조나비라는 이름을 지어 주고 쓰다듬는 등 애정을 쏟아부었다. 장을 보고 돌아온 어머니는 소만한 닭을 사들고 와 가마솥에 넣고 통마늘과 녹두를 가득 넣은 백숙을 만들었고, 우뭇가사리 콩국과 배추 겉절이까지 준비해 동네 사람들과 한바탕 잔치를 벌였다. 아버지는 송가인의 목포 콘서트를 언급하며 응원 도구 등을 나눠 주고 예행 연습을 하는 등 송가인 공식 팬클럽 1호다운 면모를 나타냈다.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이사간 집에 걸어 놓을 달마도를 얻으러 절로 향했고, 홍현희-제이쓴 부부를 반겨 준 스님의 화실엔 각양각색 달마도가 빽빽이 걸려 있었다. 달마대사는 '깨달은 사람'이라는 뜻으로, 무서운 얼굴을 하고 재앙을 쫓고 복을 부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은 달마도 제작을 위해 사주까지 보게 됐고, 스님은 홍현희는 나무, 제이쓴은 물의 기운을 가져 서로 보완이 되는 찰떡궁합이라는 풀이를 내놨다. 이어 스님은 홍현희에게 고집이 강하고 소심해 대범한 마음이 필요하다고 조언한 뒤 부부에게 부족한 기운을 추가한 달마도를 일필휘지로 그려냈다.

두 사람은 한강이 보이는 집으로 돌아와 본격 셀프 인테리어를 시작했다. 제이쓴은 현관 옆 벽에 페인트를 칠하기 위해 손을 걷어붙였고, 홍현희는 어설픈 보조 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제이쓴은 페인트칠을 할 때 롤러를 45도로 세우면 튈 일이 없다는 꿀팁을 전수하는가 하면 같은 색이라도 명도와 채도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진다는 전문가다운 발언으로 탄성을 이끌었다. 이어 욕실과 주방 등을 뚝딱 교체하고, 거실 창에 전동 커튼을 설치한데 이어 모던한 분위기의 식탁과 의자까지 마련해 고급 레스토랑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 냈다. 금손 제이쓴의 손끝에서 탄생한 마법 같은 변화에 패널들은 "홍현희 시집 잘갔다"며 칭찬했다.

▲ 13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진화는 과일 도시락을 직접 싸서 함소원을 외출시킨 뒤 혜정이를 목욕시켰다. 하지만 그 사이 함소원의 친정엄마가 집에 도착했고, 이를 몰랐던 진화는 상의를 탈의한 채 거실로 나왔다가 장모와 대면하는 어색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장모와 사위는 민망한 듯 서로의 시선을 피했다. 함소원 없이 둘만 있게 된 이날, 장모는 아직은 서툰 진화의 육아 방법에 속사포 잔소리를 쏟아냈고, 진화는 이를 알아듣지 못한 채 "괜찮아요"만 반복해 또 한번 폭소를 터뜨렸다.

혜정이가 잠이 들자 오롯이 둘만 남은 더욱 어색한 상황이 연출됐던 터, 진화는 차라리 눈을 감겠다는 듯 혜정의 옆에 누워 낮잠을 청했지만 평화도 잠시, 장모의 계속된 잔소리에 진화는 결국 혜정과 마트 산책에 나섰다. 그리고 진화는 "옥수수와 아이스크림을 사 와라"라는 장모의 주문을 오해해 옥수수 아이스크림을 사왔고, 이를 당당하게 내밀어 장모의 기를 차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장모는 진화에게 용돈 인상을 내건 한국어 테스트에 돌입했지만, 진화는 아직은 갈 길이 먼 한국어 실력으로 장모를 답답하게 만들었다. 장모는 돈, 술 등의 단어가 나올 때마다 "분수에 넘치면 나쁜 게 돈", "술은 절대 안 된다" 등 인생 조언을 쏟아냈고, 어리둥절하는 진화를 보며 "용돈 올려 주긴 힘들 것 같다"고 고개를 내저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서로의 속만 터진 한국어 과외 시간이 끝난 후 진화는 청소하랴, 과외하랴 온 종일 고생한 장모를 위해 특급 요리 실력을 발휘했다. 장모는 사위표 소고기 채소 볶음을 먹으며 "공부는 별론데 요리는 잘한다"고 칭찬했고 "소원이가 잘못한 것 있으면 나한테 다 일러라. 다 해결해 주겠다"는 든든한 말로 '사위 사랑은 장모'란 말을 실감케 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