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리틀 포레스트' 이서진, 정소민 서툰 오므라이스 요리에 "그렇게 하면 안돼"

기사승인 2019.08.13 22:4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SBS '리틀 포레스트'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리틀 포레스트' 이서진과 정소민이 아이들의 식사를 준비했다.

13일 방송된 SBS '리틀 포레스트'에서는 정소민이 요리에 도전했다. 

정소민은 아이들을 위한 계란국과 오므라이스에 도전했다. 인터넷으로 레시피를 찾아보았으나 백지 상태로 진행한 만큼 요리에 서툰 모습이었다. 물에 비해 적게 넣은 간장에 이서진은 "너무 조금 넣는 거 아니니?"라며 "계란이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정소민은 간장을 더 추가하지 않고 요리를 강행했으나 계란이 많아 계란국이 아닌 계란찜으로 완성되었다. 당황하는 와중 간 역시 싱거웠고, 그제야 간장을 더 넣을지 고민하는 모습에 이서진은 "이렇게 요리 하면 안 돼"라고 웃었다.

한편, 강이한은 "오므라이스 싫어하는데요?"라고 말해 이서진과 정소민을 당황하게 했다. 종일 다진 야채가 무용지물이 될 것을 걱정한 것. 결국 박나래가 강이한을 설득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