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식발표] 축구협회, '성폭력-횡령 의혹' 정종선 고등연맹회장 직무 정지

기사승인 2019.08.12 18:2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정종선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KFA는 12일(월)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공정위원회를 열고 학부모 성폭력 및 횡령 의혹이 제기된 정종선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에게 직무정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KFA는 회원단체의 회장이자 축구지도자로서 혐의가 매우 중대하고 심각하다고 판단해 정식 징계안건으로 공정위원회에 상정해 심의를 거쳤다.


KFA 공정위원회는 “성폭력 피해자들을 보호하는 한편, 고등연맹회장으로서 언남고를 포함한 고등학교들에 대한 지휘 및 감독 권한을 수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최종 징계를 결정하기 전 임시 조치로 정종선 회장의 고등연맹 회장직에 대한 직무정지 및 피해자들에 대한 일체의 직간접적인 접촉 및 접촉시도 행위를 금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KFA 공정위원회는 직무정지에 대한 근거로 '성희롱․성폭력의 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지침'을 들었다. "제 11조에 따르면 성희롱․성폭력 행위자에 대한 징계 등의 조치가 있기 전이라도 성희롱․성폭력 행위가 있다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거나, 성희롱․성폭력 피해자를 행위자로부터 긴급하게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할 때에는 직무정지, 격리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한 임시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정위원회는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피해 사실들의 진위 여부를 명확하게 파악하기가 어려워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당사자들의 진술을 들은 후에 최종 징계 수준을 결정할 것"이라며 "금일 최종적인 징계여부는 판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향후, KFA는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관련 기관에 추가 협조요청을 진행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