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플라이급 챔피언 세브첸코, 카무치와 2차 방어전…9년 전 패배 설욕할까?

기사승인 2019.08.09 10:48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두 여성 파이터가 9년 만에 다시 만난다.

11일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156의 메인이벤트를 장식하는 발렌티나 세브첸코와 리즈 카무치가 그 주인공. 여성 플라이급 현 챔피언인 세브첸코가 탑독, 이에 도전하는 카무치가 언더독으로 평가받지만 9년 전 경기 결과는 달랐다. 9년 동안 ‘괄목상대’를 몸소 실현한 세브첸코가 과거의 패배를 극복하고 타이틀 2차 방어에 성공할까?

세브첸코는 2003년 한국 나이 16살에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카무치와의 2010년 맞대결은 7연승을 달리던 그녀의 커리어 사상 최초의 패배로 기록됐다.

닥터 스톱에 의한 TKO패였다. 반면 해당 경기로 카무치는 데뷔 이후 5연승을 달렸다. 데뷔 첫 해인 2010년 카무치는 무려 6경기를 치러 모두 이기는 기염을 토했다.

이후 카무치는 2013년 UFC와 계약을 맺으며 세계 최고의 파이터 중 한 명이 됐다. 패배하기는 했지만 그녀의 옥타곤 데뷔전은 여성 밴텀급 타이틀이 걸린 론다 로우지와의 경기였다.

세브첸코의 UFC 데뷔는 카무치보다 2년 10개월이나 늦었다. 그러나 현재 웃고 있는 쪽은 세브첸코다. 요안나 옌드레이칙과의 플라이급 타이틀전에서 만장일치 판정승으로 챔피언 자리에 올랐고 제시카 아이와의 1차 방어전에서도 2라운드 KO승을 따내면서 왕좌를 굳건히 했다. 스트로급 챔피언 제시카 안드라지에게 ‘수퍼파이트’ 러브콜을 받았고 밴텀급 챔피언 아만다 누네스와의 대결도 거론된다.

카무치가 세브첸코를 꺾고 ‘세브첸코 킬러’의 별명을 얻을지, 세브첸코가 카무치를 제압하고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이는 UFC 파이트 나이트 156의 메인카드 경기는 11일 오전 9시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는 현지 영어 중계, 국내 중계, 가장 빠른 다시보기까지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