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누드화보? '모델 한혜진'으로 알면 놀랍지 않다"…한혜진의 '근자감'[종합]

기사승인 2019.07.22 18: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한혜진이 누드 화보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제공l하퍼스바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최근 친근한 '달심'으로 통했던 한혜진이 그의 본업을 스스로 증명했다. 모델 한혜진이 파격 누드 화보로 화제의 중심에 선 데 이어, 이번에는 비하인드 이야기까지 화제를 모으면서 '레전드 톱모델' 면모를 입증하고 있다. 

2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한혜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청취자와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신영이 한혜진에게 "최근에 찍은 누드 화보가 파격적이었는데 촬영하며 힘든 점은 없었냐"고 질문했다.

한혜진은 "어느 정도 이슈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이 정도로 이슈가 될 줄은 몰랐다"고 말한 한혜진은 자신의 본업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다들 화보 보고 깜짝 놀라시더라. 깜짝 놀랄 이유가 하나밖에 없다. 저를 방송하는 한혜진으로 아시니까 깜짝 놀라신 거다. 저를 '모델 한혜진'으로 아시는 분들은 사실 그렇게 놀라울 것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촬영 비하인드를 알리며 "특수 분장용 검정 파운데이션으로 메이크업을 했다. 얼굴만 한 것이 아니라 몸 전체를 다 칠한 것"이라고 전신 페인팅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파운데이션이 피부에 남아있어야 해서 잘 안 지워졌다"고 밝히며 힘들었던 점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화보 촬영 후 차를 타고 이동할 때 옷을 입고 앉지도 못해서 정말 힘들었다"며 "스태프들이 리무버를 10통을 사 와서 온몸에 문질렀는데도 안돼서 촬영용 가운을 입고 집에 왔다"고 말했다.

결국 몇 시간의 샤워를 통해 지웠다는 한혜진은 "20주년으로 하는 거라서 힘들어도 뜻깊었다"고 말하며 프로 모델의 면모를 입증했다. 

▲ 한혜진이 누드 화보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제공l하퍼스바자

앞서 한혜진은 지난달 전신 페인팅을 한 파격적인 누드 화보를 공개했다. 해당 촬영에서 한혜진은 장시간의 촬영, 전신 분장이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꿋꿋이 현장 분위기를 주도했으며, 화보를 위해 두 달간 몸을 만들었다고 밝혀 많은 이들의 박수를 받았다.

당시 한혜진은 촬영 후의 인터뷰에서 "몸만들기는 두 달 전부터 시작했다. 오직 이 촬영을 위해서. 이번에는 다른 때보다 좀 더 집중해서 몸을 다듬은 것 같다. 콘셉트를 들을 때부터 재밌겠다 싶었는데 역시 재미있었다. 일단 이 촬영을 위해 준비한 것들이 잘 보이니까 좋고, 사진도 잘 나와 주니 더 좋고"라고 전했다. 

▲ 한혜진이 누드 화보가 화제의 중심에 섰다. 제공l하퍼스바자

강렬한 흑백 대비를 이루며 한혜진의 건강한 보디라인을 뽐낸 해당 화보는 단번에 누리꾼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한혜진의 이름이 장악했고, 그를 찬사하는 댓글이 쇄도했다. 이러한 뜨거운 반응은 화보 공개 당일 뿐만 아니라, 며칠이 지나도 계속해서 회자됐다. 이는 결과물에 대한 감동은 물론, 그간 한혜진의 노력을 아는 누리꾼들의 찬사도 함께 이어진 것.

실제로 한혜진은 그간 운동하는 자신의 모습을 방송과 SNS 등을 통해 여러 공개해온 터. 그의 부단한 노력이 아름다운 몸매로 고스란히 드러나는 대목이다. 이같은 한혜진의 철저한 자기관리에 누리꾼들은 연신 놀라움을 표하고 있다.

이러한 한혜진의 프로 의식에 많은 이들이 그를 '롤모델'로 꼽고 있다. 정상을 찍고도 끊임없이 노력하는 그의 모습은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됐고, 현재 그의 모든 일상이 화제가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국에서 성장하여 해외 진출에 성공한 최초의 한국인 모델이자 대한민국 패션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이란 평가마저 받는 한혜진. 그럼에도 끝없는 노력으로 그에 걸맞은 결과물을 보여, 최근 들어 한혜진이 '본업'으로 더욱 이슈가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