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직캠] '뽀시래기만 담았다'… 별들의 축제 찾은 2세들

기사승인 2019.07.22 06: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날 가장 많은 이목을 끌었던 SK 로맥의 아들 내쉬.
[스포티비뉴스=창원, 임창만/이강유 영상 기자] 올스타전은 선수 뿐 아니라 그의 가족들에게도 축제다.

21일 창원NC파크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이 열렸다. 취재진의 카메라뿐 아니라 관중석에도 플래시가 터졌다. 선수들의 귀여운 2세들을 담기 위해서였다.

외국인 선수의 2세들이 가장 이목을 끌었다. SK 제이미 로맥의 아들 내쉬는 아빠 곁에서 떠날 줄 몰랐다. 딴 곳을 보다가도 로맥을 발견하면 달려가 안겨 애교를 부렸다.

피는 속일 수 없는 것일까. 키움 히어로즈 제리 샌즈의 두 아들은 캐치볼을 하며 축제를 즐겼다. 장난을 치면서도 캐치볼을 할 때는 한없이 진지해졌다.

국내 선수 2세들의 존재감도 빛났다. 양의지의 딸과 김재호의 아들은 함께 손을 잡고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했다. 낯가림을 하면서도 앙증맞은 손으로 'V'를 그리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한편 이날 본 경기에서는 드림 올스타(SK, 두산, 삼성, 롯데, KT)가 나눔 올스타(한화, 키움, KIA, LG, NC)에 9-7로 승리했다.

SK 한동민은 이날 2루타 4방을 포함, 5타수 4안타 5타점 2득점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스포티비뉴스 창원, 임창만 / 이강유 영상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