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케인 없이' 에이스 놀이할 때 '맹활약'

기사승인 2019.07.22 07: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손흥민은 유벤투스전 전반전 '공격 대장'으로 뛰면서 맹활약했다. 개인 몸상태도 좋았고, 케인과 같이 뛰지 않아 더 자유롭게 움직인 것처럼 보였다. ⓒ연합뉴스/AFP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유벤투스전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던 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해리 케인 없이 '에이스 노릇'을 할 때 더 위협적이라는 사실이다. 

토트넘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유벤투스전에서 3-2로 이겼다. 후반 추가 시간 해리 케인이 하프라인 부근에서 골문을 겨냥한 슈팅이 골망을 흔들어 극적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과 케인의 공존 문제는 2019-20시즌에도 역시 토트넘에 중요한 화두다. 케인과 함께 뛸 때 손흥민이 부진하다고 단정할 순 없다. 하지만 앞선 경기들에서 확인한 건 케인과 함께 뛸 땐 손흥민이 슈팅을 주저한다는 것이다. 통계상으로도 증명된 사실이다. 가까이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그렇다. 

프리시즌 서로의 몸상태가 다르고 감독이 조합하고자 하는 내용도 다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유벤투스전에서 손흥민을 선발로 내보냈다.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 그리고 2002년생 트로이 패럿과 호흡을 맞추게 했다. 

손흥민은 유벤투스전 전반전 슈팅 자체도 의욕적으로 시도했지만, 이타적인 플레이도 여럿 선보였다. 전반전 30분 선제골의 기점이 된 것 역시 공격을 이끄는 손흥민의 이타적인 마음가짐에서 비롯됐다. 손흥민 개인 몸상태도 좋아 보였지만, '공격 대장'일 때가 역시 개인 기술과 이타성을 잘 드러냈다.

후반전 손흥민은 케인과 직접 교체되면서 두 선수가 함께 뛰진 못했다. 케인은 루카스 모우라, 탕귀 은돔벨레, 무사 시소코와 플레이 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프리시즌 경기를 거듭하면서 손흥민과 케인을 동시 기용할 가능성이 크다. 시즌이 시작하면 두 선수가 공존하며 뛸 가능성은 크지만, 아직 해결할 점이 있다. 유벤투스전 전반전 손흥민의 활약을 보면서 포체티노 감독의 머리속은 더 복잡해졌을 수도 있다.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