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우새' '홍자매 요리대첩' 승자는 홍진영…이원일 셰프 심사위원 등장[종합S]

기사승인 2019.07.21 22:5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이원일 셰프가 홍자매 요리대결의 심사위원으로 등장했다.

2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홍자매가 펼치는 요리대결이 전파를 탔다.

이 날 홍선영과 홍진영은 요리 대결을 펼쳤다. 홍선영은 '돼지 품은 가지 말이'를 선보였고 홍진영은 '단호박 불고기찜'을 만들었다. 직접 만든 요리에 홀릭된 홍자매는 "내가 더 나아"라며 서로의 요리에 자신감을 보였다.

홍진영은 냉정한 맛 평가를 위해 이원일 셰프를 즉석 섭외했다. 새롭게 요리를 시작한 홍자매는 서로 더 나은 결과물을 위해 조리 방법을 달리하고 접시로 기싸움을 하는 등 티격태격 했다.

이원일은 갑자기 섭외한 이유를 듣고 "왜 그런 걸로 싸워요?"라고 의아해하며 준비한 요리를 맛보았다. 누구의 것인지 알지 못한 채 가지 요리의 소스부터 먹은 이원일은 먹자마자 감탄한데 이어, 자세한 맛 표현과 보는 사람을 군침돌게 하는 먹방을 선보였다.

홍선영은 "나보다 맛있게 드시는 분 처음 봐"라며 신기해했다. 가지 요리를 다 먹은 이원일의 평은 "먹는 소리의 기승전결이 확실하다"는 것이었다. 다음으로 단호박찜을 먹은 이원일은 먹자마자 환호성을 뱉었다. 거기다 "미쳤구먼"이라 감탄했고, 역시 자세하게 맛을 표현했다.

고심하던 이원일의 선택은 단호박이었다. 홍진영은 박수를 치며 일어나 흥겨워 춤을 췄고, 어떡하냐며 미안해하는 이원일에게 홍진영은 "뭘 어떡해. 음식을 못하는데"라고 얄밉게 말했다.

홍자매는 또 요리를 해 앞집을 찾았고, 이번에는 홍선영의 승리였다.

한편, 박수홍은 손헌수의 부탁으로 손헌수 부친 산악회와 함께 산에 올랐다. 산 입구에서 사진만 찍는 스케줄인줄 알았으나 회원들의 제안에 함께 오르게 된 것. 갑작스럽게 산행을 하게 된 박수홍은 30분이면 간다는 말을 믿었으나 끝이 없었다.

결국 등산 1시간 30분만에 아차산 정상에 오른 박수홍은 "내 인생 가장 긴 30분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용마산까지 올라야 한다는 말에 아연실색했고, 또다시 산에 올라야 했다.

임원희와 정석용은 임원희의 집에서 즐겁고 짠한 시간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