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Talk] 김진수, “서울에 질 거라는 생각 안 했다”

기사승인 2019.07.21 07:0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진수 ⓒ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김진수는 승리를 믿고 있었다.

전북 현대는 20일 저녁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22라운드 FC서울 원정에서 4-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전북은 승점 48점으로 선두 질주를 이어갔고, 서울은 3위를 유지했다.

경기 후 김진수는 서울뿐만 아니라 어디랑 경기를 해도 많은 팬들이 와주셔서 K리그가 많이 성장했다는 걸 볼 수 있었다면서 매 경기 당연히 승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축구라는 게 질수도 있고 이길 수도 있는데 우리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운도 좋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전북은 계속해서 서울에 동점골을 내주며 따라잡혔다. 하지만 김진수는 한 골 먹혔을 때도, 동점골 먹혔을 때도 질 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후반에 ()승대 형이 들어올 거는 짐작을 하고 있었다. 감독님 교체가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했다.

김진수는 신입생 김승대와 호흡을 걱정하지 않는다. 그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서 같이 했었는데 적응에 큰 문제가 없었다. 후반에 ()선민, ()승대 형, 로페즈가 전방에 섰을 때 스피드가 빨라서 여러 가지로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김승대의 합류로 전북은 더욱 빠른 팀이 됐다. 김진수는 “()신욱이 형 갔는데 없어도 될 것 같다고 웃은 뒤 중국에서 잘하고 있어 거기서 잘 됐으면 좋겠다. 우리는 ()동국이 형도 있어 남은 경기 다 이겼으면 좋겠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서울월드컵경기장, 박주성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