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살려… 류현진 최근 8G, 동료들은 '17실책 폭탄'

기사승인 2019.07.20 17: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실책의 홍수다. 류현진(32·LA 다저스) 등판일에는 더 그렇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와 경기에서 시즌 11승을 달성했다. 초반 제구 난조에도 불구하고 7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 호투로 팀 2-1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1.78에서 1.76으로 조금 내려갔다.

하지만 수비는 여전히 문제였다. 류현진을 돕지 못했다. 불필요하게 투구 수가 늘어났고, 경기에 집중하기 힘들었다. 류현진이 크게 흔들리지 않고 위기를 넘겨서 망정이지 잘못하면 또 실책이 경기를 그르칠 뻔했다.

▲ 최근 등판에서 수비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류현진
1회부터 실책이 나왔다. 1사 후 그랜더슨을 1루수 방면 땅볼로 유도했으나 1루수 피더슨이 실책을 저질렀다. 류현진이 후속타자 쿠퍼를 병살타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으나 뒷맛이 깔끔하지 않았다.

불안하던 피더슨은 4회 실점의 빌미도 제공했다. 1사 후 라미레스의 1루 땅볼 때 베이스에서 조금 떨어진 위치에서 공을 잡았다. 하지만 후속동작이 문제였다. 가만히 있었다. 베이스커버를 들어오던 류현진에게 공을 던졌지만 간발의 차이로 타자가 살았다. 

류현진의 베이스커버가 빠르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지만 피더슨의 움직임과 호흡에도 문제가 있었다. 결국 적시타를 맞고 1실점했다.

6회에는 시거가 실책을 저지르며 투구 수가 또 늘어났다. 1사 후 라미레스의 비교적 평범한 땅볼 때 포구가 완벽하지 않았다.

다저스 내야는 최근 사정없이 흔들리고 있다. 실책 개수가 이를 증명한다. 특히 류현진 등판일에 더 그렇다. 

다저스 수비는 최근 류현진의 8번 등판에서 무려 17개의 실책을 저질렀다. 이중 대부분은 류현진이 마운드에 있을 때 나왔다. 반면 첫 11경기에서 다저스 수비진의 실책 합계는 단 4개였다.

류현진은 워커 뷸러처럼 탈삼진이 많은 스타일이 아니다. 맞혀 잡는 경우가 많다. 수비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한 유형이다. 수비수들이 다음 경기부터는 류현진을 도와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LA(미국 캘리포니아주), 양지웅 통신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