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이적설' 드와이트 하워드 "LA에서 다시 뛰고 싶다"

기사승인 2019.07.16 18:3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드와이트 하워드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드와이트 하워드(33)는 어떤 유니폼을 입게 될까.

지난 시즌 워싱턴 위저즈에서 뛴 하워드는 올여름 CJ 마일스와 트레이드로 멤피스 그리즐리스에 안착했다. 2019-20시즌 멤피스에서 뛸 가능성은 낮은 편이다. 'LA타임스'는 13일(한국 시간) “하워드가 트레이드되거나 시즌 전에 방출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하워드가 'LA'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그는 'LA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어디로 갈지 확실치 않다. 그러나 LA 레이커스나 클리퍼스로 갈 수 있다면 다시 뛰고 싶다"라고 밝혔다.

하워드는 2004년부터 2012년까지 올랜도 매직에서 활약한 뒤 2012년 레이커스에 몸담았다. 하지만 1년 만에 팀을 떠나야 했다. 코비 브라이언트, 스티브 내시 등과 전체적인 호흡이 맞지 않았고, 부상도 잦아 경기력이 떨어졌다. 

이후 다시 LA행을 노리고 있다. 하워드는 "일이 어떻게 진행될지 모르겠지만 나는 LA를 사랑한다. 스테이플스 센터는 올 시즌 뜨거울 것이다. 레이커스뿐만 아니라 클리퍼스도 분위기가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클리퍼스는 레이커스의 동생처럼 여겨졌다. 그러나 블레이크 그리핀, 디안드레 조던, 크리스 폴 등이 이 팀의 기초를 닦았다. 닥 리버스가 한 일도 대단하다. 고생의 결실을 보는 순간이라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빅맨진이 부족한 팀은 클리퍼스다. 이비차 주바츠, 몬트레즐 해럴, 자마이칼 그린을 제외하면 빅맨이 없기 때문이다. 운동능력이 떨어졌지만 하워드가 평균 10~15분가량 버텨준다면 벤치진의 약점을 채울 수 있다. 레이커스는 자베일 맥기, 드마커스 커즌스, 앤서니 데이비스 등으로 빅맨진 구성을 마무리했다. 

하워드는 2016년 휴스턴 로케츠를 끝으로 매년 팀을 옮기고 있다. 2016-17시즌 애틀랜타 호크스, 2017-18시즌 샬럿 호네츠, 2018-19시즌 워싱턴까지 이적했다. 떨어지는 경기력에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허리와 햄스트링 부상으로 단 9경기만 출전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