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BOS 원정' 류현진, "WS 리매치, 선수들 이기려 할 것"

기사승인 2019.07.13 06:4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

[스포티비뉴스=보스턴(미국), 고유라 기자] LA 다저스 좌완투수 류현진이 보스턴 원정에 임하는 생각을 밝혔다.

류현진은 15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 경기에 등판한다. 지난해 월드시리즈 2차전 등판 후 첫 보스턴 원정이다.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두고 맞붙었던 두 팀의 시즌 첫 만남은 메이저리그가 주목하고 있는 이슈다. 보스턴은 당시 다저스를 4승1패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류현진은 10월 25일 열린 2차전에서 4⅔이닝 6피안타 5탈삼진 1볼넷 4실점을 기록, 패전투수가 됐다.

약 9개월 만에 방문한 보스턴. 13일 경기 전 펜웨이파크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류현진은 "그때랑은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 확실히 포스트시즌과 정규 시즌은 다르지 않냐"면서도 "월드시리즈에서 맞붙은 팀들의 재대결이라 주목받는 것 같다. 선수들도 이기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아직 (보스턴 타자들에 대한) 전력 분석은 하지 않았다. 이제 후반기 시작이니까 전반기처럼 그냥 좋게 했으면 한다"고 후반기 첫 등판에 나서는 마음가짐을 신중하게 밝혔다.

최근 류현진의 이름은 올스타전과 함께 사이영상 후보로도 많이 나오고 있다. 각 매체에서 정리한 전반기 결산에서 류현진은 맥스 슈어저(워싱턴)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1순위로 꼽히고 있다. 그러나 그는 "그런 건 생각 안 한다. 그냥 시즌만 잘 치렀으면 좋겠다"며 미소지었다.

스포티비뉴스=보스턴(미국), 고유라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