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좌관' 임원희, 이정재♥신민아 사이 눈치챘다

기사승인 2019.07.12 23:4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JTBC '보좌관'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JTBC '보좌관' 임원희가 신민아와 이정재 사이를 눈치챘다. 

12일 방송된 JTBC '보좌관'에서는 한도경(김동준)이 다시 장태준(이정재)과 일하게 되었다. 

도경은 장태준(이정재)을 돕기 위해 자신이 알아낸 자료를 건넸다. 도경의 자료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고, 자리를 뜨려는 도경을 붙잡았다. 태준은 "한도경씨, 손 좀 빌립시다"라며 도경과 다시 일할 것을 예상하게 했다. 먼저 이 자료를 받았던 윤혜원(이엘리야)은 도경에게 직접 이 자료를 전달하라고 한 만큼, 만족한 표정을 보였다.

밤새 자료를 검토하던 중, 강선영(신민아)는 지친 태준을 위로하려 조용히 손을 잡았고, 혜원은 이 모습을 지켜보며 마음아파 했다.

한편, 선영과 태준의 사이를 눈치챈 고석만(임원희)은 태준에게 선영과 끝내라고 돌직구 던졌다. 태준은 "알았어?"라며 순순히 인정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