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돌아이덴티티' 기가 막힌 '돌아이' 사연 총집합 예능쇼 [현장종합]

기사승인 2019.07.12 15:57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돌아이덴티티'. 제공ㅣ리이프타임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돌아이덴티티'가 기상천외한 '돌아이'들의 사연을 실감나게 풀어주며 시청자들의 스트레스를 풀어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돌아이덴티티' 제작발표회가 12일 오후 3시 서울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가든 호텔에서 열렸다.

'돌아이덴티티'는 MC 최화정, 이본, 붐이 뭉쳐 소위 '돌아이'들에게 상처 받은 이들을 위해 경험에서 우러 나오는 상담 토크와 '사이다' 발언을 해주는 예능쇼다.

장난기가 지나치게 심한 아내, 남자친구의 힘을 과시하고 싶어서 사람들에게 시비를 거는 여자친구, 수건을 더럽게 사용하는 남자 등 다양한 사연이 재연 드라마를 통해 공개되고 MC들이 이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방식이다.

붐은 "하면서 '돌아이'에 대한 개념도 바뀌었다. 열정이라는 생각이 든다. 프로그램을 하면서 많이 배운다"며 사전적 의미의 '돌아이' 뿐 아니라 창의적으로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사는 다양한 이야기도 담긴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화정은 "섭외가 들어왔을 때 '왜 나에게? 내가 어울리나?'란 생각이 들었다. '프로그램을 할 것이냐'가 같이 하는 사람에 따라 좌우되는데 붐 씨를 워낙 좋아하고 진행해본 적 있어서 기댈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본 씨는 같이 하는 건 처음이지만 참 이 프로그램에 어울린다는 생각이었다. 진심으로 화를 내고, 진심으로 이해 못하고, 진심으로 이상하다고 생각하는 모습이 순수하고 좋았다"며 "그래서 저희 셋의 케미스트리는 정말 좋은 것 같다. 주변 분들이 정말 재밌다고 많이 알렸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 번만 보시면 '이게 정말 예능'이라는 생각을 하실 것 같다"고 강조했다.

프로그램을 연출한 김정우PD는 "붐 씨가 까부는 이미지여서 최화정 님이 누르는 이미지일 줄 알았는데 반대다. 의외의 모습에 저도 놀랐다. 이본 씨는 정말 소녀스럽다. 그 모습이 그대로 방송에 나온다. 제가 한 20년 동안 연출했는데 이런 케미스트리는 없었던 것 같다"고 팀워크를 강조했다.

이본은 "까도 까도 새로운 것이 나온다는 것이 좋다. 이 프로그램이 양파같은 것 같다"며 "상처 받으신 분들이 사연보내주시면 '돌아이덴티티'가 긁어주시고 나름의 길라잡이가 되어주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최화정은 "너무 재밌는 프로그램인데 사람들이 많이 모른다"며 정말 재밌으니 꼭 한 번만 봐달라"고 프로그램에 자신감을 보이며 시청을 당부했다.

'돌아이덴티티'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50분 라이프타임 채널에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