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할로웨이·쇼터' 전자랜드, 외국인 선수 계약 완료

기사승인 2019.07.12 10:1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머피 할로웨이 ⓒKBL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인천 전자랜드가 외국인 선수 구상을 마무리했다.

전자랜드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9-20시즌 외국인 선수 계약을 마무리했다"라고 밝혔다. 두 선수는 머피 할로웨이와 섀년 쇼터다.

할로웨이는 2018-19시즌 전자랜드의 초반 돌풍을 몰고 온 장본인이다. 강력한 수비와 에너지 넘치는 공격에 어시스트 능력도 뛰어나 팀 공헌도가 상당히 높은 선수였다. 

시즌 중 발등부상으로 재활 기간을 거쳐 복귀하였으나 몸 상태가 떨어졌다. 결국 할로웨이는 자신의 경력과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 팀을 떠나기로 했다. 이후 전자랜드는 할로웨이와 다시 계약을 체결하며 2019-20시즌을 준비한다.

또 다른 외국인 선수는 지난 시즌 울산 현대 모비스 우승의 주역 섀넌 쇼터다. 올 시즌부터 KBL는 외국인 선수 신장 제한이 풀렸다. 빅맨 두 명을 선택할 수 있었지만 전자랜드의 선택은 스윙맨 자원이었다.

전자랜드는 "빅맨과 테크니션을 활용해 전력을 극대화하고자 쇼터를 선발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정확한 슛과 넓은 시야, 노련한 경기 운영 능력 및 수비에서는 파워포워드까지 막아낼 수 있는 선수로 평가받는다. 

할로웨이와 쇼터는 8월 말 팀에 합류해 국내 선수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 섀넌 쇼터 ⓒKBL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