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애의 맛' 고주원, 김보미父 '제주도 첫날밤' 기습질문에 '급당황'

기사승인 2019.07.11 23:3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연애의 맛'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연애의 맛'의 고주원이 김보미의 부친의 '첫날밤' 언급에 당황감을 감추지 못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연애의 맛' 에서 고주원과 김보미가 한복을 차려입고 한옥마을 데이트에 나섰다.

이날 김보미는 미대 출신 답게 붓 하나로 대나무를 그렸고, 수준급 그림실력에 고주원은 감탄했다. 고주원은 분위기에 이어 난을 그렸다. 김보미는 고주원의 그림에 '너에게 난'이라며 센스있는 제목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이후 고주원은 "그림 그릴 때 멋있더라, 잘 하는 거 집중할 때 정말 예뻤다"고 말해 보미를 흐뭇하게 했다.

두 사람이 카페로 이동하자 김보미의 부친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부친은 제주도 첫날밤 여행에 대해 물었고, 두 사람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부친은 "혹시 옆에 고배우있나"라고 물었고 고주원은 당황하며 "아버님"이라 인사했다. 부친은 "걱정하진 않지만"이라고 말을 이어갔고 "오빠 덕분에 한의원가서 검사받았다"며 말을 돌렸다. 부친은 "보미를 챙겨주니 기분 좋아, 쭉 잘 챙겨라"고 당부했다.

이후 두 사람은 첫 스킨십으로 어깨 포옹을 했고 패널들은 "별것도 아닌데 고주원의 진심이 느껴져서 야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