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신혜선에 남은 생명 모두 주고 천국行

기사승인 2019.07.11 23:05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단 하나의 사랑'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김명수가 신혜선에게 남은 생명을 모두 줬다.

11일 방송된 KBS2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소멸된 줄 알았던 김단(김명수)이 이연서(신혜선)에게 남은 생명을 모두 주고 천국으로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신은 "천사 단은 인간 이연서에게 진정한 사랑을 알려주라는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료하였다. 허나 천사로서 인간을 사랑하는 죄를 범하였다. 대천사의 부탁과 큰 죄의 기로에서 스스로 물러난 것, 아름다운 춤을 기꺼이 받아 너의 죄를 사하노라. 천사 김단은 현신을 끝내고 하늘로 복귀하라"고 김단을 용서하고 불러왔다.

하지만 이는 전부 꿈이었다. 이연서는 "이거 꿈이지."라고 김단에게 물었고, 김단은 당황했다. 심장이 뛰지 않았던 것. 하지만 김단은 "허상이 아니다. 진짜 나."라고 설명했다.

김단은 신의 뜻을 거부하고 이연서 곁에 돌아왔던 것. 김단은 "너하고 인사도 제대로 못했지 않냐"고 돌아온 이유를 설명했다. 김단은 "처음엔 혼란스러웠고 그다음에는 원망했다. 왜 다시 만나게 해 네 죽음까지 보게하는지 너무 힘들었다. 그런데 이게 선물이었다. 그 날 그 밤에 죽지않고 100일의 시간을 받아 널 만나고, 널 알아보고, 널 사랑하게 했지 않느냐. 이거면 충분하다"고 이연서를 다독였다.

김단은 이연서에게 "많이 기뻐하고 가끔을 성질도 부르면서 살아. 사람답게."라며 마지막 소원을 빌었다. 김단은 천사가 되어 받은 생명을 전부 이연서에게 주었다. 이후 김단의 손수건은 까맣게 변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