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윔블던] 페더러-나달 4강서 '클래식 매치' 성사…조코비치도 준결승행

기사승인 2019.07.11 05:4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019년 롤랑가로스 프랑스오픈 준결승을 마친 뒤 서로 격려하는 로저 페더러(왼쪽)와 라파엘 나달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 세계 랭킹 3위)와 '흙신' 라파엘 나달(스페인, 세계 랭킹 2위)이 롤랑가로스 프랑스오픈에 이어 윔블던 준결승에서 재회한다. '무결점'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세계 랭킹 1위)도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페더러는 10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2019년 윔블던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8강전에서 니시코리 게이(일본, 세계 랭킹 7위)에게 세트스코어 3-1(4-6 6-1 6-4 6-4)로 역전승했다.

니시코리를 꺾은 페더러는 윔블던 통산 100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 대회 9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그는 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숙적' 나달을 만난다.

나달은 8강전에서 샘 퀘리(미국, 세계 랭킹 65위)를 3-0(7-5 6-2 6-2)으로 완파했다. 나달의 자신의 홈코트와 다를 바가 없는 프랑스오픈에서 12번째 정상에 올랐다. 프랑스오픈에 이어 윔블던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나달은 마침내 페더러를 만나게 됐다.

▲ 2019년 윔블던 남자 단식 준결승 진출을 확정지은 로저 페더러가 관중들의 갈채에 답례하고 있다. ⓒ Gettyimages

페더러와 나달은 올해 두 번째 그랜드슬램 대회인 프랑스오픈 준결승에서 맞붙었다. 클레이코트의 지배자인 나달은 페더러에게 3-0(6-3 6-4 6-2)으로 완승했다.

클레이코트의 메카인 롤랑가로스에서는 나달이 페더러를 압도했다. 그러나 페더러는 자신이 가장 선호하는 잔디 코트에서 설욕에 나선다. 두 선수는 윔블던에서 3번(2006년 2007년 2008년 결승) 맞붙었다. 2006년과 2007년은 페더러가 승리했고 2008년은 나달이 정상에 등극했다.

페더러와 나달이 펼치는 '클래식 매치'는 2008년 이후 윔블던에서 무려 11년 만에 열린다.두 선수의 상대 전적은 나달이 24승 15패로 우위에 있다.

▲ 라파엘 나달이 윔블던 남자 단식 8강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포효하고 있다. ⓒ Gettyimages

조코비치는 8강전에서 다비드 고핀(벨기에, 세계 랭킹 23위)을 3-0(6-4 6-0 6-2)으로 눌렀다. 톱시드를 받은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에서 큰 고비에 없이 순항하고 있다.

조코비치는 귀도 펠라(아르헨티나, 세계 랭킹 26위)를 3-1(7-5 6-4 3-6 6-3)로 이긴 로베르토 바티스타 아굿(스페인, 세계 랭킹 22위)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남자 프로 테니스(ATP) 투어에서 9번 우승한 아굿은 윔블던은 물론 4개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처음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 아굿이 기록한 그랜드슬램 대회 개인 최고 성적은 지난 1월 호주오픈에서 기록한 8강이다.

조코비치는 아굿과 상대 전적에서 7승 3패로 앞서 있다. 그러나 올해 상대 전적에서는 아굿이 우위에 있다. 아굿은 올해 카타르 도하 오픈과 ATP 마스터스 1000시리즈 마이애미 오픈에서 모두 조코비치를 잡았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