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고의 파트너X신선한 재난액션물"…조정석·윤아 '엑시트', 흥행 정조준[현장종합]

기사승인 2019.06.27 12:2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배우 조정석과 그룹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 임윤아가 영화 '엑시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배우들의 높은 케미스트리와 신선한 액션재난물의 탄생을 예고한 영화 '엑시트'가 올 여름 흥행에 성공할지 관심을 모은다.

배우 조정석, 임윤아, 이상근 감독이 27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엑시트'(감독 이상근, 제작 외유내강, 공동제작 필름케이)의 제작보고회에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엑시트'는 '엑시트'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가 원인 모를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해야 하는 비상 상황을 그린 재난탈출액션물.

▲ 배우 조정석이 영화 '엑시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먼저 이상근 감독은 조정석, 임윤아 캐스팅에 대해 "꿈이 현실로 돼서 믿기지 않았다"면서 "두 분이 정말 잘해줘서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더 구체적으로 "감독들은 시나리오를 쓰면서 어떤 배우와 작품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조정석을 캐릭터에 대입해보니 신들이 구체화되더라. 연기적으로 잘 맞았다"며 "여기에 윤아가 들어오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신선하고 잘 어울렸다"고 말했다.

이날 조정석은 "시나리오를 읽고 '이거 완전 재밌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기존에 볼 수 없던 새로운 소재의 영화다. 유쾌하고 재밌는 점이 나를 매료시켰고 액션물을 좋아해서 한번 해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개봉을 앞두고 떨린다"면서 "전작들보다 애정이 큰 건 확실하다. 극장가의 성수기 시즌에 개봉을 하는 거라서 감회가 남다르고 자신감도 있다. 우리 영화 정말 재밌다"고 거듭 말했다.

▲ 그룹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 임윤아가 영화 '엑시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조정석은 짠내 폭발 청년 백수인 용남 역을 맡았다. 용남은 대학 시절 왕성한 산악부 활동 덕에 자타공인 에이스로 통한 용남은 취업에 실패하면서 백수 인생을 면치 못하는 인물. 이에 대해 조정석은 "내가 재수하고 삼수할 때 '너 대체 뭐하는 거니'라는 말을 들었던 적이 있는데 그때가 생각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엑시트'로 첫 스크린 주연에 나서는 임윤아는 "전작 '공조' 이후 오랜만에 영화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 영화에서 처음 주연을 맡기도 했다. 어떤 반응이 있을지 궁금하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또한 "처음엔 재난영화라고 해서 무겁거나 진지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이런 부분도 담겼지만 유쾌한 영화라서 매력이 있었다. 의주라는 캐릭터도 능동적이고 책임감 있는 인물이라서 선택을 했다"고 출연 계기를 덧붙였다.

임윤아는 팍팍한 현실을 살아가는 회사원 의주로 분한다. 의주는 대학 시절 산악부 활동을 하며 기른 체력을 바탕으로 연회장 행사를 불철주야 도맡아하는 캐릭터다.

이날 현장에서는 서로에 대한 칭찬이 오고가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 배우 조정석과 그룹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 임윤아가 영화 '엑시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앞서 임윤아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가장 호흡이 좋은 배우'로 조정석을 꼽은 바 있다. 그는 "현장에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 함께 촬영하면서 표현력이 정말 뛰어난 분이라는 걸 느꼈다. 배려도 많이 해줘 감사하다"고 조정석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조정석은 "영화를 보면 알겠지만 힘든 장면이 많아 윤아가 많이 고생했다"면서 "윤아가 체력적으로 훌륭하더라. 나보다 더 빨라 당황하기도 했다"고 웃었다. 이어 "촬영하다 보면 서로 지치기 때문에 응원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상근 감독 또한 윤아의 체력을 칭찬했다. 그는 "윤아가 영화 속 대부분의 액션을 대역 없이 소화했다. 극 중 클라이밍 신도 나중엔 거의 탈진할 정도로 했다"면서 "정말 존경스러웠다"고 했다.

'엑시트'는 7월31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 tree@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