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싸운 거 맞아?…정찬성, 58초 TKO승 후 상처 없이 귀국

기사승인 2019.06.24 17:40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정찬성이 24일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얼굴이 깨끗했고 표정이 밝았다. ⓒ랭크5 정성욱 편집장 제공

[스포티비뉴스=인천국제공항, 이교덕 격투기 전문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늘 처절하게 싸워 '코리안 좀비'라는 별명을 얻은 정찬성.

이번에는 얼굴에 상처 하나 없이 귀국했다.

지난 23일 미국 그린빌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54에서 페더급 랭킹 5위 헤나토 모이카노를 58초 만에 TKO로 이기고 금의환향했다.

모이카노에게 한 대도 맞지 않고 거둔 완승.

정찬성은 24일 오후 5시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고 가진 인터뷰에서 "다친 곳이 하나도 없어요"라며 방긋 웃었다.

정찬성은 모이카노의 무기 중 하나인 왼손 잽을 집중적으로 대비했다. 모이카노가 잽을 던지면 고개를 숙이고 휘두르는 오른손 펀치를 연습했다.

훈련은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 정찬성의 오른손 카운터펀치가 그림처럼 터졌고 난적 모이카노를 무너뜨릴 수 있었다.

"사실 중후반 모이카노가 지쳤을 때를 생각해 준비한 공격이었다. 그런데 모이카노가 초반부터 도망을 안 가더라."

"아무래도 5라운드까지 생각하다 보니 스텝을 많이 안 뛰면서 체력을 아끼는 작전으로 나온 것 같다"고 분석했다.

정찬성은 경기 후 데이나 화이트 대표와 영상 통화를 했다. 한국 대회 개최를 얘기했다고 한다.

"연결 상태가 좋지 않아 많은 대화는 나누지 못했지만 화이트 대표는 한국 대회 개최를 약속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른 가능성도 있다. "화이트 대표와 통화가 끝나고 매치 메이커 션 셜비와 오랜 대화를 나눴다. 한국에서 경기를 안 치르고 외국으로 나가 또 경기를 치를 만한 상황도 생길지 모른다"고 말했다.

"타이틀전 직행을 말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엔 "정해진 건 없다. 아직 많은 걸 말하진 못한다"며 말을 아꼈다.

정찬성은 세 아이의 아버지다. 한 달 전지훈련 동안 부쩍 컸을 아이들이 보고 싶다고 했다.

"셋째 겸이가 이젠 일어난다고 한다"며 아빠 미소를 지었다.

스포티비뉴스=인천국제공항, 이교덕 격투기 전문 기자 / 이강유 영상 기자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