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내의 맛' 함소원, 둘째 임신 성공했나…함소원 쏟아낸 눈물의 의미?[TV포커스]

기사승인 2019.06.24 17:2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5일 방송되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예고가 공개됐다. 제공lTV조선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이번엔 함소원이 펑펑 울었다.”

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독박 육아'에 힘들어하는 진화를 위한 ‘육아 해방 프로젝트’를 가동하던 가운데, 눈물을 쏟아내 궁금증을 높였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51회에서 육아로 인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롤러코스터 일상을 선보였던 상황. 자유시간을 얻은 진화는 갑작스러운 회의가 잡힌 함소원을 대신해 결국 혜정이를 데리고 홀로 첫 외출에 나섰다. 고군분투 끝에 진화는 친구들을 만났지만 놀지도, 먹지도 못하고 힘들어했고, 마침내 일을 끝낸 함소원이 나타나자 굳어버린 마음을 풀고 함소원의 입에 음식을 넣어주는 등 달달한 부부애로 '훈훈함'을 안겼다.

무엇보다 오는 25일 방송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현실 육아 전쟁’을 끝내고 행복 시작을 꿈꾸면서 해결방안을 찾아보는 모습이 담긴다. 독박 육아로 인해 탈모까지 생기는 등 고충을 겪고 있는 진화를 위해 함소원은 베이비시터를 구하러 나섰던 터. 하지만 베이비시터를 찾아 전화를 걸며 급하게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던 함소원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했고, 이로 인해 '함진부부'는 잠시 좌절에 빠졌다.

급기야 '함진부부'는 혜정이를 맡아줄 어린이집을 알아보고자 ‘어린이집 투어’에 돌입했다. 그러나 두 사람이 방문한 어린이집에서 생전 처음 듣는 육아 정보가 마구 쏟아지면서 '함진부부'를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이어 원장 선생님과 상담에 들어간 '함진부부'는 들으면 들을수록 점점 '멘탈붕괴'에 빠지는 모습으로 육아 초보 부부의 현실에 직면했다. 어린이집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아이가 태어나기 전부터 줄을 서고, 대기명단에 이름을 올려야 한다는 등 아이를 낳고 나서도 몰랐던 육아 정보가 폭포처럼 투하됐던 것. 이와 관련 '함진부부'와 같은, 육아 초보 엄마 아빠들에게 알려주는 어린이집 선생님의 육아 '꿀팁' 역시 대거 방출돼 '꿀 정보'를 선사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어린이집 투어를 마치고 돌아오면서 평소와는 전혀 다른 몸 컨디션을 느낀 함소원은 그동안 고대했던 ‘둘째 임신 소식’에 대한 부푼 희망 내비쳤다. 이에 함소원은 집에 돌아오자마자 곧장 임신 테스트기를 시험했다. 하지만 한참의 시간이 흐른 후 함소원이 눈물을 뚝뚝 흘리면서 나타나면서 현장에 긴장감을 드리웠다.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으며 함소원이 눈물을 떨군 의미는 무엇인지, '함진부부'의 바램처럼 둘째 임신이 이뤄졌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함소원-진화 부부는 가감 없는 ‘육아 전쟁’으로 현실 부부의 육아에 대한 애환과 감동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며 “육아 초보 부부에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함진부부가 어떤 상황에 맞닥뜨려 눈물을 흘린 것일지, 25일 방송분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오는 2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