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디오스타' 규현, MC들에 서운한 마음 내비쳐 "군대 가 있는 동안 연락 일절 없어"

기사승인 2019.06.12 23:43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라디오스타'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슈퍼주니어 규현이 '라디오스타'를 게스트 입장으로 찾았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은지원, 규현, 위너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하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규현은 과거 '라디오스타'의 MC 시절을 곱씹으며 "솔직히 스트레스 많이 받았다. 독한 이야기로 약을 올려야 했던 자리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스페셜MC로 나선 이승윤의 "이 자리는 어떤 자리냐"라는 질문에는 "그 자리는 왼쪽 고막에서 고름 나올 수 있는 자리"라며 왼쪽에 앉은 김구라를 디스해 폭소를 유발했다.

더불어 규현은 3MC를 향한 서운함도 내비쳤다. 그는 '신서유기' 팀은 (군에 간) 2년 동안 연락도 자주 오고 그랬다. 그런데 ('라디오스타' 팀은) 연락 한 통도 없더라"고 솔직히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