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목식당' 백종원, 여수 문어집 오픈 20분 전 앞치마 메고 출격… 특급 레시피 전수

기사승인 2019.06.12 23:24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SBS '골목식당'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골목식당' 백종원이 특급 레시피를 전수했다.

12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 마지막 관찰이 시작됐다.

여수 꿈뜨락몰 마지막 촬영날, 수많은 인파가 모였다. 하지만 여느때와 달리 활력이 덜한 분위기에 김성주가 분위기를 살피기로 했고, 정인선은 만두집을 도우러 갔다.

문제는 문어집이었다. 밤새 메뉴를 계속해서 바꾼 사장은 "장사 어떻게 해야 되겠죠?"라며 자신없는 모습이었다. 결국 백종원은 오픈을 20분 앞두고 앞치마를 둘렀다. 문어집을 찾아 급히 재료를 체크했고 전두지휘 하며 새로운 레시피를 선보였다.

백종원은 "음식대회에 나가서 상 받은 게 독이 됐다"며 기초도 없이 장사를 시작한 걸 지적했다. 백종원이 즉석에서 선보인 레시피를 사장은 바쁘게 필기했고 갓김치를 이용한 양념장으로 문어라면을 완성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