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후원자들에 "발레 사랑하게 해 주겠다" 강단 내비쳐

기사승인 2019.06.12 22:52
공유하기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밴드밴드 라인라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단 하나의 사랑'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신혜선이 후원자들 앞에 다시 섰다.

12일 방송된 KBS 2TV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에서는 영자(도지원)의 덫에 걸려 후원자들 앞에서 난동을 부렸던 이후 다시 후원자들 앞에 섰다.

연서는 이후 곧장 혈액검사를 실시하나 제대로 된 증거는 찾지 못했다. 결국 연서는 후원자들을 만나 "죄송합니다. 그날 일은 제가 잘못했습니다. 어떠한 핑계도 대지 않겠습니다. 사과드립니다"라며 공식 사과를 전했다.

이에 영자는 "이연서 씨가 재단과 발레단에서 모두 물러나기로 했습니다"라고 말했지만 연서는 "아니요. 그건 아닙니다. 무대로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날 일로 절 의심하고 계시잖아요. 미치지 않았다는 거 완벽하게 정상이라는 거 보여드리겠습니다" 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후원자들의 눈초리는 싸늘했다. 연서는 그럼에도 "발레 사랑하게 해드릴게요. 그게 가치가 될 거예요. 이번 공연 성공하지 못하면 발레단에서도 재단에서도 물러날게요"라며 마지막 기회를 손에 넣었다.

기사 공유하기

이 시각 관심정보
인기영상